흑인학생에 "연탄색깔"… 김무성, 논란 일자 사과

조선일보
  • 김봉기 기자
    입력 2015.12.19 03:00

    "변명 여지 없는 저의 불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8일 연탄 전달 봉사활동을 하던 중 나이지리아 출신 흑인 유학생에게 "니(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이 똑같네"라고 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김무성(왼쪽에서 둘째) 새누리당 대표와 오신환(왼쪽에서 셋째) 국회의원 등이 18일 오전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독거노인 등을 위한 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金대표, 연탄배달 봉사활동 - 김무성(왼쪽에서 둘째) 새누리당 대표와 오신환(왼쪽에서 셋째) 국회의원 등이 18일 오전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독거노인 등을 위한 연탄 배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함께 봉사활동을 하던 아프리카 출신 흑인 유학생(맨 오른쪽)에게“니(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이 똑같네”라고 농담을 했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남강호 기자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일대 독거노인 등에게 연탄과 쌀을 전달하는 행사에서 만난 흑인 유학생 봉사자에게 이 같은 농담을 던졌다. 이 학생은 이를 그냥 넘겼지만, 주변에 있던 사람들에 의해 이 사실이 알려졌다. 이 흑인 학생은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나도) 농담이라고 생각했다. 별일 아니다"고 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인종차별적 발언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 대표는 행사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장에서 친근함을 표현한다는 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었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이다. 마음 깊이,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했다.
    <BR>한편, 김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 당원협의회 송년회 자리에서 "(내년 20대 총선에서는) 영도 출마 후 당 대표로서 전국 지원유세를 하겠다"며 "국회의원 출마는 내년이 마지막으로 다음 21대 총선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70세가 넘어서 새로 시작되는 임기의 선출직에 나가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