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루시드 폴, 9분만에 CD 1000장 판 사연

    입력 : 2015.12.19 03:00

    쇼 호스트로 출연 음반 팔아
    CD가 안 팔리는 시대
    "소비자 찾아가는 시도" 평가도

    "시청미각 풀 패키지! 대신 뜯으면 환불은 안 됩니다!" "아… 스트리밍으로 듣기엔 너무 아깝다. 농약은 치지 않았지만 유기농이라고 절대 말할 수 없는 귤까지 1kg을 함께 드리니 서두르세요!"

    지난 11일 밤 2시에 방송됐던 ‘귤이 빛나는 밤에’. 가수 루시드 폴과 유희열이 나와 루시드 폴의 새 앨범과 귤 1kg을 함께 묶어 팔았고, 이 덕에 앨범 1000장은 9분 만에 매진됐다.
    지난 11일 밤 2시에 방송됐던 ‘귤이 빛나는 밤에’. 가수 루시드 폴과 유희열이 나와 루시드 폴의 새 앨범과 귤 1kg을 함께 묶어 팔았고, 이 덕에 앨범 1000장은 9분 만에 매진됐다. / CJ오쇼핑 방송화면
    지난 11일 새벽 2시, CJ오쇼핑 방송에 난데없는 '고품격심야음악농수산방송'이 시작됐다. 가수 루시드 폴(조윤석)이 안테나뮤직 프로듀서인 유희열과 함께 쇼호스트로 출연해 7집 앨범 1000장을 홈쇼핑에 들고 나와 판매를 시작한 것이다. 이날 홈쇼핑과 안테나뮤직이 함께 준비한 '한정판 세트'의 구성은 이랬다. 루시드 폴의 신보, 그가 직접 찍었다는 사진 엽서 7장, 그가 직접 쓴 동화책 '푸른 연꽃', 루시드 폴이 제주 농장에서 재배했다는 귤 1kg. 이 4종 패키지 1000세트의 가격은 2만9900원. "명인 고추장도 아닌데 시리얼 넘버까지 적힌 인증서도 드린다"는 설명도 따라붙었다.

    큼직한 귤 모양의 탈을 뒤집어쓴 루시드 폴이 화면에 등장했다. 그는 특유의 낮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조곤조곤 말했다. "네, 이건 씹고 듣고 먹을 수 있는 앨범입니다. 상담원 분들은 모두 퇴근 중이니 CJ몰 앱으로 결제하세요."

    방송 시작 몇 분 만에 SNS가 뜨겁게 술렁였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에선 '공유'와 '해시태그'가 파도를 넘듯 퍼져 나갔다. 인터넷 댓글과 검색 키워드는 시청자들의 흥분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이런 약빤 기획!' '루시드 폴 기절이다!' '살려줘요 배꼽 도둑'. 한정판 1000세트는 방송 9분 만에 매진됐다. 가수 김동률은 전화 연결로 딱 한두 음절의 '축하송'을 부르며 기쁨을 표시했다. "이젠…." '기억의 습작'의 첫마디였다.

    이들은 왜 이런 문제적 방송을 시도했을까. 루시드 폴은 "다들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는 세상이라지만, 2년 동안 공들여 만든 앨범이다. 기왕이면 온전히 앨범으로 판매해보고 싶었다"고 했다.

    더 이상 레코드 가게에서 줄을 서서 앨범을 사지 않는 시대. 이들의 '홈쇼핑 기획'은 CD가 그만큼 팔리지 않는다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신한 기획과 아이디어는 완전히 돌아선 소비자의 발길마저 다시 돌아서게 만든다는 것을 동시에 웅변했다. 대중음악평론가 강태규는 "음악을 만들었으니 한번 들어보라는 소극적 자세를 넘어, '이래도 우리 앨범을 안 살 테냐'라는 식의 적극적 행보가 이제 얼마나 필요한지 보여주는 기획"이라고 했다.

    실제로 최근 국내외 뮤지션들 사이에선 앨범을 공들여 내놓는 경우가 늘고 있다. 영국 팝스타 아델(27)은 3집 정규음반 '25'를 내놓으면서 스트리밍 서비스 없이 CD로만 판매했다. 지난달 말 닐슨뮤직 집계에 따르면, 아델의 음반 판매량은 발매 일주일 만에 338만장.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활동했던 그룹 엔싱크가 2000년 세운 역대 최고 기록(241만장)을 15년 만에 갈아치웠다. '음반을 사지 않는 시대'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대단한 기록이다.

    국내에선 최근 보컬그룹 브라운아이드소울이 17곡을 담은 정규앨범을 냈다. 앨범에 수록된 곡 순서까지 오랜 회의를 거쳤다. 이 그룹 멤버 정엽은 "이젠 CD가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도 많은 세상이지만, 한때 노래 순서까지 외워가며 듣던 진정한 앨범의 의미를 한 번 되살려보고 싶었다"고 했다. 루시드 폴의 앨범에 수록된 노래는 모두 15곡. 분명 음원 서비스로 한두 곡만 소비하고 잊어버리기엔 아까운 앨범이었기에 가능했던 기획이기도 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