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무책임하고 오만한 대통령, 국민이 책임 물어야"

입력 2015.12.16 15:10 | 수정 2015.12.16 17:09

안철수 의원 트위터 캡처
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해 “이토록 무책임한 대통령은 헌정 사상 처음”이라며 “국민 앞에 이토록 오만한 대통령이 있었나. 무책임하고 무능한 대통령에게 국민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무책임과 무능의 바이러스가 대한민국을 중병에 빠뜨리고 있다”며 “국정에 대한 무한 책임이 있는 대통령이 국정의 무능을 남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또 “(박 대통령은) 걸핏하면 국회 심판론을 들먹이고 있다”며 “입법부의 수장인 국회의장에게 무례한 압박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어 “무책임하고 무능한 여당을 심판해야 한다. 무책임하고 무능한 야당도 혁신해야 한다”며 “국민이 직접 행동해야 한다. 국민의 무서움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행동이 세상을 바꾼다”며 “대통령이 국민을 두려워하게 되고 정치권도 혁신을 피할 수 없게 된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은 국민의 힘을 보여줄 때”라며 “불만으로는 변화를 만들 수 없다. 두려워하지 말고 대한민국의 변화를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 제가 맨 앞에 서겠다”고도 했다.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16일 서울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만섭 국회의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뉴시스

안 의원은 탈당 이후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해 강한 비판을 잇따라 내놓은 것과 관련해선 “새정치연합이 국민을 위해 보다 혁신하고 바뀌어야 한다”며 “제가 (혁신에) 촉매제가 될 수 있다면 그건 국민을 위해서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신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이만섭 전 국회의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탈당 뒤 새정치연합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안 의원은 전날 부산 지역 기자들과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새정치연합은 평생 야당만 하기로 작정한 정당”이라며 “개혁·혁신만 하는 척하지 더 큰 혁신을 두려워한다”고 비판했었다.

안 의원은 측근인 송호창 의원이 끝까지 탈당을 막으려 노력한 것과 관련, “같이 많은 고민을 했다. 마지막까지 문 대표가 ‘당을 위해서 어떤 제안도 수용할 용의가 있다’는 한마디를 해주기를 기대했다”며 “그러나 결국 마지막까지 그 말씀을 듣지 못해 아쉽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 의원은 이만섭 전 국회의장에 대해서는 “의장 시절에 여당 출신임에도 누구보다 더 중립적으로 국회를 이끌어 국회의장의 역할과 국회의 위상이 높아졌다”며 “국회를 든든하게 자리잡게 한 반석이 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