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19일 3차 민중 총궐기 불허

조선일보
  • 김충령 기자
    입력 2015.12.15 03:00

    경찰이 오는 19일 서울 도심에서 열릴 계획인 3차 민중 총궐기 집회를 불허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민중의 힘'이란 단체가 19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5000명)과 서울역광장(1만명)에서 열겠다고 신고한 집회에 대해 금지 통고를 했다고 14일 밝혔다. 민중의 힘은 지난달 14일 민노총 등과 함께 '1차 민중 총궐기' 집회를 주도했던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인 박석운씨가 공동대표로 있는 곳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엽제전우회와 경우회 등이 '민중의 힘'보다 앞서 같은 시간·장소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에 따라 '3차 민중 총궐기' 집회에 대해 금지 통고를 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