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위조화가 1700억대 레오나르도 다빈치 명화 "내가 그렸다" 위작 논란

입력 2015.11.30 14:15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으로 알려진 라 벨라 프린치페사(La Bella Principessa)
1억 파운드(약 1744억원)에 달하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림이 위작(僞作)이라는 주장이 나와 영국 미술계에서 진실 공방이 벌어졌다.

영국의 위조 화가 숀 그린헐은 신간 회고록 ‘한 위조 화가의 이야기’에서 다빈치의 작품으로 알려진 ‘라 벨라 프린치페사’(La Bella Principessa·아름다운 공주)가 자신의 작품이라고 주장했다고 29일(현지 시각) 인디펜던트 등 영국 언론이 전했다.

그린헐은 회고록에서 자신이 1978년에 땋은 머리를 한 젊은 슈퍼마켓 계산대 여종업원을 모델로 이 그림을 그렸다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학계는 ‘라 벨라 프린치페사’가 다빈치의 작품이고, 그림 속 여성은 1490년대 그의 후원자 가운데 한 사람의 부인으로 추정하고 있었다.

그린헐은 이 그림이 1400년대에 그린 것처럼 보이려고 오래된 문서를 캔버스로 사용하고, 고목으로 만든 숯으로 그렸다고 했다. 그는 다빈치 외에도 영국 미술가 스티븐 라우리, 바버라 헵워스, 프랑스 화가 에드가 드가의 작품도 위조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라 벨라 프린치페사’를 그렸다는 그린헐의 주장이 거짓일 가능성도 제기됐다. 지난 2년간 각종 감식 결과, 이 작품이 최소 250년은 넘었다는 결론이 나왔다는 것.

영국 옥스퍼드대 마틴 켐프 명예교수는 “이 그림의 모델이 밀라노 공작이었던 스포르자의 사생아 딸이었던 비앙카임이 확실하며 그녀의 남편은 다빈치의 후원자였다”고 주장했다.

이 그림의 전 소유자도 “1955년 결혼했을 당시에 이미 남편이 소장하고 있었다”고 주장해 1978년에 그림을 그렸다는 주장을 반박했다.

그린헐은 명화를 위조한 혐의로 2006년 체포돼 4년 8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당시 교도소에서 이 회고록을 썼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