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00m기록 31년 유지한 '달리기왕' 서말구 교수 심장마비로 별세

입력 2015.11.30 10:35

서말구 교수/조선DB
31년간 한국 100m 달리기 기록을 유지했던 서말구(61) 해군사관학교 교수가 30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대한육상경기연맹 관계자는 이날 “서 교수가 새벽에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1979년 멕시코에서 열린 유니버시아드대회 남자 100m에서 10초34로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김국영이 2010년 6월 7일 전국 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10초23으로 앞당길 때까지 31년 동안 한국 기록으로 유지됐다.

서 교수는 2009년 한국 육상 대표팀 총감독으로 부임해 여호수아 등 단거리 후진 양성에 힘써왔다. 서 교수는 2010년 말 뇌경색으로 투병하다 최근 회복했으나, 다시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서 교수는 1984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해 1987년까지 선수 겸 트레이너로 일하기도 했지만 실제 경기에는 한 차례도 나서지 못했다.

서 교수의 빈소는 경기 성남시 분당차병원에 마련됐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