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 사망' 김혜정 누구? 원조 '육체파' 여배우…과거 돌연 은퇴 선언

입력 2015.11.19 11:18

김혜정 교통사고로 사망

배우 김혜정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4세.

19일 YTN 보도에 따르면, 김혜정은 이날 새벽 4시 반쯤 서울 방배역 근처에서 교통사고로 숨졌다.

고인은 교회를 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에 부딪힌 뒤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혜정은 1958년 영화 '봄은 다시 오려나'에서 기자 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1961)으로 얼굴을 알렸으며 조긍하 감독의 '아카시아 꽃잎이 필 때'(1962)로 스타 대열에 합류했다.

특히 김혜정은 한국 영화계에서 처음 등장한 '육체파'라는 타이틀을 얻은 뒤 인기를 끌다 1969년에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