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엘, 美 진출 첫 시동..21일 '헬로우 비치스' 음원 무료 배포

  • OSEN
    입력 2015.11.19 09:44




    [OSEN=선미경 기자] 걸그룹 2NE1 멤버 씨엘의 미국 데뷔 앨범 프로젝트의 시작이 드디어 공개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저스틴 비버와 싸이, 아리아나그란데의 내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스쿠터 브라운이 진행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YG엔터테인먼트는 19일 오전 9시 공식블로그를 통해 솔로로 컴백하는 씨엘의 새로운 티저 사진을 공개했다.

    씨엘은 오는 21일 21시 '헬로우 비치스'의 공짜 다운로드를 배포 할 뿐 아니라 세계적인 안무가 패리스 고블과 함께 한 씨엘의 안무영상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파격적인 사전 프로모션으로 시작되는 씨엘의 미국진출 앨범은 1년 가까이 준비 해왔으며, 앨범 작업 및 타이틀곡 뮤직비디오까지 이미 완성 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1일에 공개되는 사전 프로모션곡은 이번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는 사전 프로모션인 셈이다.

    '헬로우 비치스'는 씨엘의 이미지처럼 강렬하고 인상적인 스타일로 알려진 곡으로, YG 메인 프로듀서 테디와 Jean Baptiste가 작곡을, 테디를 비롯해 씨엘과 Danny chung, Jean Baptiste가 작사에 참여했다.

    안무가 패리스 고블은 태양의 '링가 링가' 안무 비디오를 연출하였고 빅뱅의 '뱅뱅뱅' 뮤직비디오에도 직접 출연하기도 했는데, 남자보다 강렬한 안무와 힘을 지닌 그녀와 씨엘의 첫만남이 어떤 음악과 퍼포먼스를 완성했을지 미국은 물론, 2NE1으로 기반을 다진 아시아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seon@osen.co.kr

    [사진]YG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