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매스스타트 우승 김보름 "평창까지 이어간다"

입력 2015.11.16 15:12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의 간판 김보름(22·한국체대)이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수확했다.
김보름은 16일(한국시각)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15~2016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월드컵 1차 대회 여자 매스스타트 디비전A(1부리그)에서 8분36초0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위인 이레인 슈카우텐(네덜란드·8분36초09)을 0.05초 차로 제쳤다. 김보름은 "평창올림픽 정식종목 채택되고 첫 대회였는데 우승해서 좋음 앞으로 평창때까지 준비 잘하겠다"고 밝혔다.
매스스타트는 레인을 구분하지 않고 여러 선수가 동시에 출발해 경쟁하는 종목으로 여자는 400m 트랙을 16바퀴 돌아야 한다. 김보름은 2013년 2월 월드컵 7차 대회 매스스타트에서 우승한 이후 2년 9개월 만에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그는 "2012~2013시즌부터 지금까지 중간중간 해마다 룰도 바뀌고 해서 적응하는데 어려웠다. 지금은 서비스 코스로 탈 수 있어 이번 시즌 준비하면서 쇼트트랙 훈련을 많이 했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했다.
김보름은 2010년까지 쇼트트랙 선수로 뛰었던 김보름은 스피드스케이트 장거리 선수로 변신했다. 이날 레이스 초반 하위권에 머물다 마지막 바퀴에서 폭발적인 스퍼트를 펼치며 역전 우승했다.
매스스타트는 2018년 평창올림픽에서 정식종목을 채택됐다. 김보름은 "여러 선수가 함께하다보니 자리 싸움이 치열하다. 이번에 우승한 만큼 평창까지 잘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