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지뢰·포격 도발 주도한 '김정은 측근' 김상룡 2군단장 전격 교체…"준전시때 주먹구구식 화력 운용"

    입력 : 2015.11.12 15:29

    지난 8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및 포격 도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상룡 북한군 제2군단장이 전격 교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2일 "북한의 도발 직후인 지난 8월 말 2군단장이 김상룡에서 방두섭으로 교체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김상룡은 함경북도 청진 9군단장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룡은 지난 8월 말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교체가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8월 28일 김정은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중앙군사위원 중 일부를 해임·임명했으며 조직(인사) 문제가 취급됐다고 28일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인사(人事) 내용은 보도하지 않았다.

    당시에도 목함지뢰와 포격 도발을 일으켜 예기치 못한 사태(확성기 방송)를 야기했거나 준(準)전시상태 명령을 불충실하게 이행한 일부 군부 핵심 인사에 대해 책임을 물어 문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김상룡이 교체된 것은 북한이 지뢰·포격 도발에 이어 준전시상태를 선포했을 때 2군단이 화력 배치를 주먹구구식으로 한 것이 문제가 됐다고 정부 소식통은 밝혔다.

    당시 2군단에 검열을 나온 상급부대 요원이 작전에 문제가 있다는 보고를 올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상룡은 신임 2군단장인 방두섭과 함께 지난 7일 사망한 리을설 인민군 원수의 국가장의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려 이번 인사가 완전한 문책성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2군단은 북한이 최전방에 배치된 4개 군단 중 하나로 중서부전선을 관할하며 총병력은 10만명으로 추정된다. 6사단·15사단 등 보병사단 4~5곳 외에 기갑·포병·공병·항공부대 등 7~8개 사단급 전력으로 구성돼 있다.

    50대로 알려진 김상룡은 지난해 4월 김정은이 자신의 최측근 인사들로 전방 군단장을 물갈이할 때 등장했지만 알려진 정보가 많지 않다.

    김상룡은 작년 정전협정 체결 61주년인 7월 27일 육해공·전략군 결의대회에서 "가소롭게도 흡수 통일과 평양 점령을 꿈꾸는 미제와 청와대 얼간 망둥이들에게 진짜 전쟁 맛이 어떤 것인가를 보여줄 수 있는 만단의 준비를 갖추고 남녘 해방의 공격 명령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상룡은 작년 10월 경기도 파주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벌어진 총격전도 지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