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일성, 사기 혐의 피소

    입력 : 2015.11.12 03:00 | 수정 : 2015.11.12 15:11

    월 1200만원 버는데 3000만원 못 갚아

    하일성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인에게 3000만원을 빌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야구 해설가 하일성(66·사진)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하씨는 지난해 11월쯤 수년 전부터 알고 지낸 박모(44)씨에게 "내가 서울 강남에 빌딩을 갖고 있는데 세금 5000만원을 내지 못하고 있다"며 "세금을 내고 1주일 뒤에 돌려줄 테니 3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했다. 박씨는 선(先)이자로 60만원을 떼고 2940만원을 하씨에게 빌려줬다.

    하지만 하씨는 "조만간 갚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면서 빚 변제를 차일피일 미뤘고, 8개월째 돈을 받지 못한 박씨는 지난 7월 하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지난달 말 경찰 조사를 받은 하씨는 "월수입이 1200만원이 넘지만, 다른 빚이 많아 갚지 못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하씨의 소속사는 "하씨가 자기 소유의 빌딩을 매각하는 과정에서 사기를 당해 10억원이 넘는 빚을 지게 됐다"고 말했다.

    [인물 정보]
    하일성 사기혐의 해명 "빚 독촉에 가족 찾아가 협박까지..."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