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옥자'에 578억원 안긴 美 넷플릭스

    입력 : 2015.11.12 03:00

    [브래드 피트가 이끄는 제작社 '플랜B' 공동 제작 참여]

    틸다 스윈턴·제이크 질런홀 출연… 봉 감독 "완벽한 환경 선물 받아"
    '설국열차'로 증명된 연출 능력… 한국 진출전략 중 하나로 꼽혀
    "스트리밍 서비스 동시 진행시 극장 업계 타격 받을 것" 우려도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옥자'에 5000만달러(약 578억원)를 투자한다. 한국 감독이 만든 영화 중 역대 최대였던 '설국열차' 제작비(473억원)를 뛰어넘는 규모다. '옥자' 제작사 옥자SPC는 또 "브래드 피트가 이끄는 할리우드 중견 제작사 플랜B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제작사로 참여한다"고 11일 밝혔다.

    넷플릭스는 영화 '와호장룡2' '워 머신' '비스트 오브 노 네이션' 등에 투자했고, 미국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 같은 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기도 했다. 극장 개봉과 스트리밍 서비스를 동시에 진행하거나 드라마 전 분량을 한꺼번에 공개해 영화·드라마 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넷플릭스로부터 신작‘옥자’제작비 전액인 5000만달러를 투자받은 봉준호 감독.
    넷플릭스로부터 신작‘옥자’제작비 전액인 5000만달러를 투자받은 봉준호 감독. /허영한 기자
    넷플릭스가 '옥자'에 제작비 전액을 투자한 배경은 몇 가지로 풀이된다. 먼저 봉준호 감독은 전작 '설국열차'로 글로벌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능력을 증명했다. 넷플릭스가 독창적인 소재들에 공격적인 투자를 했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한다. 한국에 진출할 때 진입 장벽을 낮출 수 있다는 점도 고려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심재명 명필름 대표는 "영화 흥행의 극장 의존도, 극장 독과점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넷플릭스의 투자와 한국 진출은 더 다양한 기회가 주어지는 새로운 변화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객이 영화를 만나는 플랫폼이 더 넓어지고 다양해지고 편해진다는 것이다.

    반면 대형 투자배급사 임원은 "넷플릭스가 '옥자'에 엄청난 제작비를 투자한 것은 한국 시장 진출 전략의 하나로 보인다"며 "극장 개봉을 하지 않고 넷플릭스로만 서비스하거나, 극장 개봉과 스트리밍 서비스를 동시에 진행할 경우 극장업계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옥자SPC 측은 이에 대해 "극장 개봉을 하지 않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넷플릭스 최고 콘텐츠 책임자인 테드 사란도스는 '버라이어티'와 인터뷰에서 "극장 상영 몇 달 뒤에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공식을 깰 필요가 있다"며 "관객은 원할 때 원하는 방식으로 영화를 볼 자유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옥자'는 옥자로 불리는 사연 많은 동물과 소녀의 뜨거운 우정과 모험을 그리는 작품이다. 봉준호 감독은 "'옥자'를 만들기 위해서는 전작 '설국열차'보다 큰 예산과 완벽한 창작의 자유 등 두 가지가 필요했는데 넷플릭스가 그 환경을 선물했다"며 "감독으로서 환상적인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또 "'노예 12년' '월드워 Z' 같은 과감하고 도전적인 작품을 만들어온 플랜B엔터테인먼트가 공동 제작사로 참여해 '옥자'에도 그들 특유의 저돌적인 에너지가 뒤섞이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설국열차'에 나왔던 틸다 스윈턴을 비롯해 제이크 질런홀, 폴 다노, 켈리 맥도널드, 빌 나이 등이 출연한다. 소녀를 연기할 배우의 오디션을 진행 중이다. 내년 상반기에 촬영을 시작해 2017년 개봉 예정이다. 봉준호 감독은 "거칠고 괴물 같은 세상의 한복판을 통과하는 옥자와 소녀의 기이한 여정을 독창적으로 그려내고 싶다"고 했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 1997년 미국에서 영화 대여업으로 출발해 인터넷 주문형 비디오(VOD)로 영역을 넓혔고 드라마·영화에 투자하거나 직접 제작하기도 한다. 월정액 서비스 가입자가 6900만명에 달한다. 2016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

    [인물 정보]
    '옥자' 봉준호 감독, 새 괴수영화에 해외 스타 대거 출연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