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설전 논란' 박준우, 네티즌에 사과 "자제력 잃어 죄송"

입력 2015.11.09 15:36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셰프로 인기가 높은 '프리랜서 기자 박준우가 최근 SNS 상에서 네티즌과 설전에 벌인 끝에 장문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박준우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술자리에서 소아성애라는 단어를 보고는 화를 참지 못하고 거친 말과 욕설로 반응해 정말 죄송했다"며 "폭력은 의도와 상황을 떠나 폭력이 맞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논란이 됐던 성인 사이트 발언에 대해 "아주 예전에 어디선가 주워듣고 매일 성인사이트에 들어갈만큼 찌질하다는 일종의 자학개그 정도로 생각하고 썼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준우는 "늦게나마 소아성애자와 욕설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제 나쁜 농담에 대한 해명과 사과를 위한 글을 드린다. 제가 남긴 세 글자는 인터넷 드립으로 치부하기에는 지나쳤다. 너무 늦게 알았다. 죄송하다. 민망하다"며 재차 머리를 숙였다.
앞서 박준우는 지난 5일 절친 김풍이 SNS에 올린 로리타 콘셉트의 사진에 '좋아요'를 올렸다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이에 격한 반응을 보이며 해당 네티즌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네티즌들은 박준우가 1년 전에 '매일 들어가는 사이트'에 대한 답변에 한 성인사이트의 이름을 적은 게시물을 찾아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