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B조 순위싸움 시작, 험난한 여정 예고

  • OSEN

    입력 : 2015.11.09 09:05





    [OSEN=조인식 기자] 프리미어12 개막전에서 일본에 패한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힘든 일정을 예고하고 있다.
    대표팀은 8일 일본 홋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2015 WBSC 프리미어12 개막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0-5로 패했다. 여러 차례 있었던 득점 찬스를 한 번도 살리지 못해 B조 예선 첫 경기에서 패한 한국은 1패를 먼저 안고 남은 예선 경기에 임하게 됐다.

    패배로 대회를 시작했으나 아직까지는 큰 부담은 아니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 참가한 12개국 중 제일 강력한 전력을 자랑한다. B조 최약체인 멕시코전에서 패했다면 치명타가 됐겠지만, 일본전 패배는 어느 정도 염두에 뒀던 일이다. 남은 경기에서 선전하면 된다.

    게다가 조 4위까지 8강에 진출할 수 있어 예선 통과에는 큰 지장이 없다. 최악의 경우 B조의 하위 3개 팀이 서로 맞물려 1승 4패가 되더라도 TQB(Team's Quality Balance)에 따라 4위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이 순위로 8강 상대가 정해지므로 3위나 4위가 되면 토너먼트 시작부터 A조의 강팀을 만나게 된다.

    일단 자력으로 2위까지는 가능하다. 1위가 되려면 전승을 하는 동시에 일본이 두 번 이상 패해야만 한다. 승패가 동률일 경우 승자승-TQB-자책점 및 TQB-동률인 팀 간 경기에서의 타율로 순위가 결정되기에 일본과 똑같이 4승 1패가 돼도 한국은 1위가 될 수 없다. 4승 1패를 하고 1위를 하는 유일한 방법은 세 팀이 뒤엉켜 4승 1패가 되고 TQB에서 앞서는 것이다.

    조 1위가 되지 못해도 2위만 되면 괜찮다. A조 3위를 만나 준결승 진출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려면 남은 경기에서 4승을 해야 하고, 적어도 3승 1패를 거둬야만 한다. 도미니카공화국과 베네수엘라, 멕시코, 미국 중 최소 세 팀을 이겨야 한다는 의미다.

    메이저리그 구단의 40인 엔트리 안에 있는 선수가 나오지는 않지만 메이저리그 경력자들은 다수 포함되어 있다. 또한 미국 대표팀의 일원인 댄 블랙을 비롯해 KBO리그 선수들이 상대하기 껄끄러울 만한 투수와 타자들이 여럿 포진해 있어 방심할 수는 없다.

    일본전과 마찬가지로 남은 경기에서도 관건은 투수력이다. 승패로 다른 팀을 제치지 못하면 승자승 혹은 TQB를 따져야 하는데, TQB는 (득점/공격이닝)-(실점/수비이닝)이다. 점수를 최대한 주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여유 있게 앞서는 경기에서도 주전을 빼고 백업 멤버를 대거 투입하는 일은 보기 드물지도 모른다. 따라서 앞으로 네 경기 모두 전력을 다하는 경기 내용이 예상된다. /nick@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