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이승엽 해설, "본선서 일본에 설욕하길"

  • OSEN

    입력 : 2015.11.08 22:49



    [OSEN=이상학 기자] "세상에 못 치는 공은 없다. 다만 힘들 뿐이다". 

    '국민타자' 이승엽(39)이 '2015 프리미어12' 한국과 일본의 개막전 중계를 맡아 솔직하고 담백한 해설로 호평을 받았다. 이승엽은 8일 일본 삿포로돔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프리미어12 개막전 중계를 한 SBS의 특별 해설위원 자격으로 마이크를 잡았다. 

    이승엽은 지난 2005년 KBS를 통해 코나미컵 삼성과 니혼햄의 개막전에서 처음 해설위원으로 중계석에 앉았고,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도 한국과 대만의 예선 경기에 KBS 중계를 맡았다. 그리고 이날 프리미어12 중계를 맡은 SBS의 부름을 받아 다시 해설자로 등장했다. 

    지난 2004~2011년 8년간 일본에서 활약한 선수답게 이승엽은 자신의 경험과 인맥, 정보력에서 우러나오는 수준 높은 해설을 했다. 일본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고쿠보 히로키 감독과 관련 "요미우리 시절 4~5번을 같이 쳤다. 주장으로서 화끈하고, 파이팅이 넘쳤다. 5살 차가 나지만 스스럼없이 잘 지냈다"고 회고하며 "고쿠보 감독은 17년 WBC까지 계약이 되어있다고 한다. 팀 전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이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 치러진 삿포로돔에 대해서도 이승엽은 "중앙까지 거리는 122m이지만 좌우중이 넓고, 펜스 높이가 6m나 돼 홈런을 치기 어렵다. 타자들에게 친화적인 구장은 아니다"며 "펜스가 딱딱해 부딪히면 충격이 있다. 외야수들이 공을 안 잡고 바로 송구 준비하기 때문에 열심히 뛰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본과 우리나라 야구에 대한 생각도 스스럼없이 밝혔다. 이승엽은 "투수력은 일본이 앞선다고 볼 수 있지만 타자는 우리도 뒤지지 않는다. 삼성에서 뛰다 일본에 간 밴덴헐크도 일본보다 한국 타자들이 상대하기 어렵다고 말하더라. 일본보다는 역사가 40년 이상 늦지만 격차가 좁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력적인 투구를 한 일본 선발투수 오타니 쇼헤이 상대방법으로는 적극적인 직구 공략을 주문했다. 이승엽은 "오타니 변화구보다는 100% 직구를 노리고 들어가면 좋겠다. 파울이 되더라도 지금 상황에서 볼을 많이 보는 건 의미 없다. 160km를 던져도 약점은 있다"며 "세상에 못 치는 공은 없다. 다만 힘들 뿐이다"는 농담반 진담반 이야기로 중계석에 웃음을 안겼다. 

    승부가 기운 8회에는 "(그라운드로) 내려가고 싶다"는 속마음을 드러내기도 한 이승엽은 "우리 선수들이 여기서 연습도 제대로 못하고 여러 가지 스트레스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한일전에는 모든 국민들의 시선이 맞춰져 있기 때문에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따라가는 모습이 필요하다. 이제 개막전이다. 일단 1점을 뽑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승엽의 바람에도 한국은 결국 0-5 영봉패를 당했다. 

    마지막으로 이승엽은 "우리 선수들이 의기소침할 필요없다. 이제 첫 경기이고, 앞으로 4경기가 더 남아있다. 본선에 올라가서 다시 만난 일본에 리벤지 한다는 생각을 가졌으면 좋겠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며 과거 WBC에서 일본에 예선 승리 후 본선 패배를 당했던 것을 떠올리며 "예선에서 이기고 본선에서 진 것이 제일 억울했다. 우리도 대만을 거쳐 도쿄가지 가서 꼭 리벤지 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waw@osen.co.kr

    [사진] 삿포로=손용호 기자 spjj@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