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제주 꺾고 2015년 K리그 클래식 우승 '통산 4번째 별'

    입력 : 2015.11.08 15:53

    제주 유나이티드와 전북 현대의 K리그 클래식 2015 36라운드 경기가 8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전북 이재성이 전반 종료직전 선제골을 터뜨린 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서귀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5.11.08/
    전북이 2015년 K리그 클래식 정상에 오르며 통산 4번째 별을 가슴에 달았다.
    전북은 8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의 2015년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6라운드에서 1대0 승리를 거뒀다. 승점 72점이 된 전북은 3경기를 남겨둔 2위 포항(승점 62)을 승점 10점차로 따돌리며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지었다. 전북은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우승을 거머쥐며 2003년 성남에 이어 12년만에 2연패를 달성한 클럽이 됐다. 이번 우승으로 전북은 통산 4번(2009, 2011, 2014, 2015년)의 우승을 차지하며 확실한 명문클럽의 반열에 올랐다.
    공격 보다 수비에 초점을 맞춘 베스트11을 내보낸 전북은 초반 최보경과 한교원의 슈팅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하지만 제주도 만만치 않았다. 윤빛가람의 패스와 로페즈의 돌파로 분위기를 바꿨다. 16분 윤빛가람의 왼발 중거리슛이 빗나갔고, 19분 로페즈의 슈팅은 권순태의 선방에 막혔다. 진대성과 서동현의 슈팅도 아쉽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북은 한교원의 측면 공격이 살아나며 다시 반격에 나섰다. 43분 한교원의 스루패스를 받은 이근호의 오른발 슈팅이 살짝 빗나갔다. 기세가 오른 전북은 전반 종료 전 기어코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추가 시간 이근호가 오른쪽 측면을 완전히 무너뜨리며 중앙에 있는 한교원에게 밀어줬다. 한교원의 슈팅은 골문을 넘기 전 김봉래의 슬라이딩 태클에 막혔다. 흐른 볼을 제주의 오반석이 잡았지만, 이를 침투하던 이재성이 재치있게 밀어넣으며 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제주가 공격적으로 나섰다. 1분만에 송진형이 진대성과 2대1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수비에 맞고 나왔다. 1분 뒤에는 진대성이 강력한 왼발 슈팅이 권순태의 선방에 막혔다. 전북도 후반 3분 한교원이 오른쪽 돌파 후 슈팅을 날렸지만 김호준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전북은 11분 이동국 대신 서상민을 투입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제주도 16분 진대성 대신 김 현을 투입하며 동점골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전북이 다시 기회를 잡았다. 21분 프리킥 상황에서 흐른 볼을 이근호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24분에는 이재성의 코너킥을 김기희가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제주는 마음이 급했다. 롱볼로 기회를 노렸지만 세밀하지 않았다. 오히려 이재성과 이근호를 앞세워 역습을 노린 전북에게 끌려다녔다. 제주는 추가 시간 김 현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터닝슛을 날렸지만 살짝 빗나간 것이 가장 아쉬웠다. 제주는 막판 파상공세를 벌였지만, 전북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전북은 귀중한 승점 3점을 추가하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서귀포=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