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언급할때 '레이저 시선'이…

조선일보
  • 이옥진 기자
    입력 2015.10.28 03:00 | 수정 2015.10.28 10:41

    [朴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국정화' 단호한 의지 표출
    野의석 날카롭게 쳐다보며 오른손 올리고 목소리 높여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41분간의 국회 시정연설 중 역사 교과서 문제를 언급할 때는 목소리가 한 톤 높아지고 표정도 굳어졌다. 과거부터 박 대통령이 기분 나쁠 때 나타나는 '레이저 시선'이 보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연설 말미에 역사 교과서 이야기를 시작했다. 오른손을 들어 올리며 크고 강한 목소리로 연설을 했다. 특히 "기본이 바로 선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하는 것" "역사 교육을 정상화시키는 것은 당연한 과제이자 우리 세대의 사명" 등을 말할 때는 단어 하나하나를 또박또박 발음했다. 또 "일부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로 역사 왜곡이나 미화가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지만, 그런 교과서가 나오는 것은 저부터 절대로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할 때는 날카로운 시선으로 야당 의석을 쳐다봤다. 박 대통령과 시선이 마주쳤던 한 야당 의원은 "대통령 눈에서 '레이저'가 나오는 줄 알았다. 대통령의 손짓이 마치 야당 의원들에게 하는 삿대질처럼 느껴졌다"고도 했다.

    video_0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예산안 관련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미소를 지으며 연설을 시작했지만 역사 교과서 이야기가 나올 때는 야당 의석(왼쪽)과 여당 의석(오른쪽)을 번갈아 쳐다보며 단호한 어조로 연설을 이어갔다. /이덕훈 기자
    박 대통령, ‘국정교과서’ 정면돌파…야당 “계엄령 선포” TV조선 바로가기
    역사 교과서와 관련된 4분간의 연설 부분에서 야당 일부 의원은 역사 교과서를 들어 보이기도 하고, 연설 중 퇴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아랑곳하지 않고 큰 소리로 연설을 이어갔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대통령이 얼마나 단호하고 강력한 의지로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하는지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이날 오전 9시 41분 국회 본관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정문 앞에서 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피켓 시위를 벌이던 정의당 의원들에게는 눈길도 한번 주지 않고 빠른 걸음으로 지나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 1시간 20분가량 머물렀다. 이 중 41분을 시정연설에, 정의화 국회의장 등 5부 요인과 여야 지도부와의 티타임에 약 20분을 할애했다. 티타임 자리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최근 교육부 국정화 TF(태스크 포스) 논란에 대해 "교육부에서 별도의 비밀팀을 운영한다는 것이 드러났고, 그 부분에 대해 알아보려고 간 것을 거꾸로 감금했다고 하니까 우리 당 의원들은 상당히 격앙된 상황"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좌중을 바라보면서 "교육부에서 확실한 내용을 밝힌다고 들었는데요. 자세하게 어떻게 된 일인지…"라고만 했다. 박 대통령은 티타임에서 다른 참석자들과는 날씨 등의 가벼운 대화만 주고받았다.

    [인물 정보]
    유인태 "박근혜 대통령 국회 연설에 시위는 부적절"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