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안 울릴 것"… 과테말라 대통령에 코미디언 출신 당선

조선일보
  • 남정미 기자
    입력 2015.10.27 03:00

    모랄레스, 대선 70% 득표

    과테말라 대통령에 코미디언 출신 당선 사진
    /AP 뉴시스

    중남미 국가 과테말라에서 코미디언 출신 대통령이 탄생했다.

    과테말라 현지 언론은 25일(현지 시각) 국민통합전선(FCN)당 지미 모랄레스(46·사진)가 선거에서 70%를 득표해 대통령에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지미 모랄레스는 과테말라에서 20여 년간 코미디언으로 활동하며 부패 정치 풍자로 국민을 웃겼다. 특히 2007년 풍자 영화 '솜브레로(전통 모자)를 쓴 대통령'에 출연해 대선후보로 나섰다가 헛된 공약으로 비난받아 도중하차한 카우보이를 연기했다. 선거 초반만 해도 그가 영화처럼 될 거란 의견이 팽배했다.

    지난 4월 선거 운동 초반만 해도 그의 지지율은 0.5% 정도로 당선이 희박했지만, 코미디언으로 활동하며 쌓은 인지도에 정권 고위층이 연루된 부패 사건이 크게 불거지면서 반사 이익을 얻었다. AFP 등 외신은 "모랄레스가 정치 경력이 전혀 없다는 점이 오히려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분석했다. 그는 유세 현장에서 "나는 20년 동안 사람들을 웃겨 왔다"며 "대통령이 된다면 국민을 울게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방송 경력 외에 정치·행정 경험이 전혀 없던 그는 2011년 소규모 보수정당인 '국가발전을 위한 행동(AND)' 소속으로 믹스코 지역 시장 후보로 출마하면서 처음 정치에 발을 들여놓았다. 당시 상대 후보에게 참패했지만, 이후 FCN에 합류해 사무총장 등을 지내며 정치 커리어를 쌓았고 FCN 최종 대선후보로 낙점됐다. 그가 속한 FCN은 중도 성향으로 과테말라 국민 통합과 아동 굶주림을 개선하기 위한 식량 안보, 교육 질 개선, 경제성장률 4% 달성 등을 주요 정책으로 내세우고 있다.

    [나라 정보]
    파나마 북서부에 위치한 대통령중심제의 나라, 과테말라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