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해외 주재원들 귀순 때 '김정은 비자금' 챙겨와

입력 2015.10.23 03:00 | 수정 2015.10.23 10:31

정찰총국 소속 간부도 탈출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北 해외 주재원 '먹튀?'…'김정은 비자금' 챙겨 귀순 TV조선 바로가기
최근 우리나라에 귀순한 북한의 해외 주재관 가운데 김정은 비자금을 관리하는 노동당 39호실과 대남 공작 부서인 정찰총국 소속 간부가 포함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귀순한 주재관 중에는 수백만달러의 북한 통치 자금을 챙겨 나와 김정은 정권에 금전적 타격을 입힌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을 떠받치는 핵심 계층의 일부가 '돈을 갖고 튀는' 모양새다.

베이징 대북 소식통은 이날 "2013년 아프리카에서 망명한 A씨는 노동당 39호실 소속으로, 북한이 아프리카에 동상을 세워주고 받은 대금 중 일부를 들고 나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은 2010년 이후 세네갈·앙골라·짐바브웨 등에 독재자의 대형 동상을 건립하는 사업으로 외화 수입을 올렸다.

중화권에 있던 노동당 39호실 간부 B씨는 2014년 평양에서 공부하던 자녀가 잠시 유학 나온 틈을 타 수백만달러의 북한 자금을 빼내 자녀와 함께 귀순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북한은 해외 주재관의 망명을 막기 위해 자녀를 평양에 묶어두는 경우가 많다. 자녀 때문에 귀순을 망설이는 주재관도 상당수라고 한다.

카리브해 국가에서 지난해 귀순한 C씨는 과거 KAL기 폭파 테러 등을 저질렀던 노동당 35호실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당 35호실은 인민무력부 정찰국 등과 2009년 통합돼 현재 정찰총국으로 개편됐다. 정찰총국은 천안함 폭침 등을 주도한 부서다. C씨는 우리 측에 평양 내부 사정을 전하며 북한 붕괴 가능성을 강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조선대성은행 간부 D씨는 지난해 은행 자본금 일부를 가지고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북한의 전 세계 공관에서 망명하는 주재관이 나오고 있다"며 "북한 정보뿐 아니라 통치 자금까지 들고 나와 김정은 정권에 충격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이 아닌 제3국행을 택하는 망명 주재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정보원은 20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해외 주재관 출신 귀순자가 2013년 8명, 2014년 18명에서 올해(1~10월) 20명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관 정보]
국가정보원, "북한 해외 주재관 출신 귀순자, 꾸준히 증가"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美 정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지 검토 중" 김동현 TV조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