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수송기 관제탑 충돌 사고로 수 억원 대 피해…공군 "조종사들의 과실 인정, 책임 물을 것"

  • 디지털이슈팀

    입력 : 2015.10.15 09:43

    JTBC 방송 캡처


    조종사의 부주의로 공군 수송기의 날개가 비행장 통제탑에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공군에 따르면 공군 김모 소령은 지난 8월26일 성남비행장에서 공군 CN-235 수송기를 주기(駐機)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 수송기의 한쪽 날개가 통제탑 벽면에 부딪치는 사고를 냈다.

    당시 김 소령은 태풍을 피하기 위해 김해비행장에 있던 수송기를 몰고 성남비행장에 무사히 도착했지만, 현지 지형 숙지가 덜 된 상태에서 부주의로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소령은 1500시간이 넘는 비행 경력을 가진 것 ‘베테랑 조종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고로 수송기의 날개 일부가 뒤로 꺾이고 뒤틀리는 등 파손돼 수리 비용이 약 2억8000여만원에 이른다고 공군 관계자는 전했다.

    뿐만 아니라 날개를 전체적으로 손봐야 하고 2달 넘게 운항을 하지 못하게 돼 최소 수억 원 대 손해가 예상된다. 공군은 오는 12월까지 수리를 완료할 예정이나 수송기 전력 운용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공군은 김 소령과 함께 수송기를 몰았던 부조종사도 징계위원회에 회부한 상태다. 공군 관계자는 "사고 조사 과정에서 조종사들의 과실이 인정됐다"면서 "징계위에서 책임 여부를 묻고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