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한국의 주한미군 분담금은 푼돈"…한국계 추정 대학생과 설전

입력 2015.10.13 10:28 | 수정 2015.10.13 12:02

하버드 로고가 적힌 후드티를 입은 한국계로 추정되는 대학생(오른쪽)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왼쪽)에게 "한국이 주한미군 비용을 부담하지 않는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다./Politico 영상 캡처

미국 공화당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한국이 내는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푼돈’에 비유했다.

트럼프는 12일(현지시각) 미국 뉴햄프셔 주 맨체스터에서 온건 중도 성향 정치단체 ‘노 라벨스’(No Labels)가 주최한 한 행사에서 “한국의 주한미군 비용부담은 푼돈(peanut)”이라고 말했다.

이 행사에서 한국계로 추정되는 한 대학생은 트럼프가 평소 주장하는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론’에 대해 “한국은 매년 8억 6100만 달러(약 9800억원)를 미국에 지급하고 있다”며 “한국이 주한미군 주둔을 위해 아무것도 부담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한국은 최근 협상한 제9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에 따라 주한미군 주둔과 관련해 9200억원을 미국에 지급했고, 기타 간접지원액까지 포함하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트럼프는 “한국은 부자나라”라며 “우리가 부담하는 비용에 비하면 푼돈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우리는 독일도 방어하고, 일본도 방어하고, 한국도 방어하지만 이들 국가로부터 아무것도 얻지 못하고 있다”며 “우리가 왜 전 세계를 방어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모두 내야 하느냐”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나는 절대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트럼프는 동맹조약에 대해서도 불평등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이 공격받으면 우리는 나가서 공격하고 싸우고 죽어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누가 미국을 공격한다면 일본은 그렇게 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질문 도중 이 학생에게 “당신 한국 사람이냐”고 묻기도 했는데 이 학생은 “나는 텍사스 주에서 태어나 콜로라도 주에서 성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후보는 평소 한국, 일본 등 동맹국과 맺은 군사협정에 대해 미국이 지나치게 큰 부담을 지고 있다며, 이에 대한 재협상을 통해 운영비용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