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월드투어 새 역사 쓰다…뉴저지 '2만4천' 관객 접수

  • OSEN
    입력 2015.10.12 13:13




    [OSEN=박소영 기자] 빅뱅이 'MADE' 월드 투어 뉴저지 공연에서 현지 팬들을 반하게 만들었다.

    빅뱅은 10~11일(현지 시각) 뉴저지 뉴와크에 있는 프루덴셜 센터에서 이틀 동안 공연을 열고 총 2만 4000명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뱅뱅뱅'으로 공연의 포문을 연 빅뱅은 'IF YOU', 'LOSER', '맨정신' 등 'MADE' 시리즈의 히트곡들을 다양한 퍼포먼스로 풀어 냈다.

    또 'BLUE', '하루하루', 'BAD BOY', 'FANTASTIC BABY' 등 기존 히트곡들도 빠질 수 없었다. 멤버들이 화려한 무대를 꾸미자 팬들은 노란 야광봉을 흔들며 '떼창'으로 화답했다. 쉬지 않고 빅뱅을 연호해 열광적인 분위기를 완성했다.

    팬들은 공연 전부터 엄청난 열기를 쏟아 냈다. 프루덴셜 센터 앞에 모여 빅뱅 노래를 튼 채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면서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뱅뱅뱅'에 맞춰 수십 명의 팬이 플래시몹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팬들의 사랑에 빅뱅은 200% 보답했다. '완전체' 무대뿐만 아니라 다섯 멤버 각각의 솔로 무대가 더해지면서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지드래곤과 태양의 '굿보이', 지디앤탑의 '쩔어' 등 빅뱅 내 유닛 역시 완벽한 라이브와 노련한 무대 매너로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빅뱅은 라스베이거스, LA, 애너하임 등 미국 서부 투어에 이어 멕시코, 뉴저지까지 총 7만 3000 관객을 열광시키며 전인미답의 새로운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13일에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북미 투어를 이어간다. /comet568@osen.co.kr

    [사진] YG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