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 國史교과서'로 바꾼다

조선일보
  • 김봉기 기자
    입력 2015.10.07 03:00 | 수정 2015.10.07 10:34

    黨政 '국정화' 결론… 내주 발표
    與 "左편향 집필진이 독과점… '전교조 교과서'나 다름없다"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당정 국사교과서 국정화 결론…다음주 발표 TV조선 바로가기

    여권(與圈)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본격적인 '드라이브' 걸기에 들어간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6일 "그동안 '국정화 전환' 방안과 '교과서 검정 강화' 방안을 함께 검토해봤지만, 편향성 논란에 빠진 국사 교과서의 정상화를 위해선 국정화 전환이 최선이란 잠정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안다"며 "주말쯤 박근혜 대통령의 마지막 결정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단일 교과서를 제작하는 쪽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다음 주 초 국무회의(13일)를 전후해 '단일 국사 교과서 추진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여당과의 물밑 협의를 통해 이 같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교과서 집필진의 편향성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등 정부와 보조 맞추기에 들어갔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날 "검정 교과서의 종류 수는 겉치레일 뿐 실상은 다양성의 가면을 쓴 한 종의 편향성 교과서"라며 "2011년 한국사 교과서 집필진 37명 중 28명이 2014년 교과서 집필에도 참여했을 만큼 특정 집필진이 교과서를 독과점하고 있는 구조"라고 했다. 그는 "더 심각한 것은 편향성 논란의 진원지인 근·현대사 분야, 현행 고교 한국사 교과서 7종의 근·현대사 분야를 22명이 집필했는데 그중 18명이 특정 이념에 경도된 사람들"이라며 "집필진 다수가 특정 이념을 추구하는 세력으로 회전문 집필을 해 교과서를 만들고 있다. '전교조 교과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했다.

    여권 관계자는 "집필진의 편향성 문제가 있는 상태에선 아무리 검정을 강화하더라도 '편향된 교과서' 논란이 해결되지 않아 국정화 전환을 추진키로 한 것"이라며 "국정교과서를 통해 집필진부터 좌우 균형을 맞추겠다는 취지이지 우경화 교과서를 만들겠다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여권에선 '국정화 전환'이라는 표현이 아닌 '교과서 정상화' 또는 '단일 국사 교과서 사용'이란 표현을 쓰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김무성 대표도 전날 역사 교과서 편향성 문제를 비판하면서 “이제 역사 교육 정상화의 첫걸음을 내디뎌야 할 때가 됐다”며 “그 첫걸음이 바로 한국사 교과서의 변화”라고 했다. 김영우 당 수석대변인은 “지금까지 역사 교과서는 다양성을 위한다는 허울 좋은 명분 아래 방치돼온 게 사실”이라며 “김일성 주체사상과 선군정치, 사회주의 강성대국론을 왜 우리 학생들이 (교과서에서) 배워야 하는지 의문스러울 따름”이라고 했다. 현재 새누리당에선 김을동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내 역사교과서개선특위도 구성한 상태다.

    핵심 당직자는 “왜 역사 교과서 정상화가 필요한지 등에 대해 여론전을 펴는 등 정부의 국정화 전환 방침에 힘을 실어주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