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추석특집 첫 야외 촬영 완료…28일 방송

입력 2015.09.21 10:33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이 추석 특집으로 첫 야외 촬영을 진행했다.
지난 9월, 경기도에 위치한 한옥촌에서 진행된 '비정상회담' 65회 녹화는 MC 유세윤, 전현무, 성시경을 비롯한 12명의 각국 비정상 멤버가 한복을 입고 참여해, 그동안 볼 수 없었던 G12의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추석맞이 '비정상회담'는 세 가지 특별한 코너를 선보인다. 먼저 '돌아온 늦었슈'에서는 추석을 맞아 생긴 각국의 다양한 이슈를 G12가 소개한다. 중국 대표 장위안은 "중국에서는 명절 대이동을 맞아 아이를 택배로 보내는 사업이 생겼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했다. 두 번째 코너인 '세계의 전통놀이'에서는 각국 명절놀이를 소개하고 직접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미국의 전통놀이인 숟가락 달걀 경주 놀이와 노르웨이의 전통놀이인 포대자루 점프 놀이를 바탕으로 업그레이드한 新놀이가 등장해 남자들의 자존심을 건 승부가 시작됐다.
마지막 코너인 '세계의 전통음식'에서는 브라질 대표 카를로스를 선두로 한 유세윤 팀, 그리스 대표 안드레아스를 선두로 한 성시경팀, 한국의 자존심을 보여 줄 전현무팀으로 나눠 자존심을 건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밖에도 다양한 볼거리로 가득 찬 추석특집 JTBC '비정상회담'은 오는 9월 28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