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뒤, 반포대로가 문화축제로 들썩인다

조선일보
  • 최희명 기자
    입력 2015.09.10 03:00

    [20일 '서초강산 퍼레이드']

    세빛섬~예술의전당 구간… 35개팀 900여명 행렬 참여
    올드카·만화 캐릭터도 등장… 일부 도로는 '낙서장' 변신
    박칼린씨가 총감독 맡아

    오는 20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4㎞ 구간에서 대규모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900여 명이 참여하는 1㎞ 길이 행렬이 도로를 행진하고, 퍼레이드 마지막 1㎞ 구간의 아스팔트는 시민들이 마음껏 낙서할 수 있는 '스케치북'으로 변신한다.

    서울 서초구는 20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한강 세빛섬에서 예술의전당에 이르는 반포대로 4㎞ 구간에서 '서초강산 퍼레이드 Fun하게 Run하라!' 행사를 연다고 9일 밝혔다. '서초강산'이란 이름은 서초구의 강(한강)에서 시작해 산(우면산)에서 끝난다는 의미를 담았다. "국내에서 진행되는 퍼레이드 행사 중 가장 크고 화려할 것"이라는 게 서초구 주장으로, 공연예술가 박칼린씨가 총감독을 맡았다.

    1㎞에 이르는 퍼레이드 행렬에는 서초구 주민과 재능기부 공연 35개 팀 등 900여 명이 참여한다. 행렬 선두에는 일제강점기 광복군 총사령부 경비를 지낸 애국지사 황의선씨와 효부(孝婦) 문원임씨 등 '서초의 얼굴'을 상징하는 특별한 시민들이 선다. 외국인학교 어린이들을 태운 라바·캐니멀 등 인기 만화 속 캐릭터카와 1970년대 서초의 도로를 달리던 캐딜락·포니 등 올드카도 등장한다. 조선시대 궁중소방대, 옛 말죽거리 모습을 재현한 기마행렬 등 우리 전통문화와, 서래마을 프랑스학교 학생들이 선보이는 프랑스 전통의상 등 외국문화가 함께 어우러지는 모습도 볼 수 있다.

    퍼레이드의 마지막 구간인 서초역~서초3동 사거리까지 1㎞ 도로는 시민들 '낙서장'으로 개방된다. 퍼레이드 행렬이 도착하기 전 오후 4시부터 30분 동안 아스팔트 위를 분필로 마음껏 색칠하며 그림을 그릴 수 있다. 서초구는 이 거리를 '지상 최대의 스케치북'이라는 이름으로 기네스북에 신청할 예정이다. 퍼레이드를 기다리는 시민들을 위해 반포대로 양옆에서는 서초구 18개 동 주민들이 직접 준비한 플래시몹·라인댄스 등 공연이 펼쳐진다.

    퍼레이드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반포대교 일대 교통은 전면 통제된다. 서초구는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6시까지 잠수교 북단에서 우면산 남단 선암 IC에 이르는 약 7.9㎞ 도로를 총 7개 구간으로 나눠 순차적으로 차량 통행을 제한할 예정이다.

    서초강산 퍼레이드는 오는 15일부터 20일까지 서초구 전역에서 펼쳐지는 '서리풀 페스티벌'의 마지막 행사로 치러진다. 15일 세빛섬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클래식·국악·K팝 공연 등 50여 개의 다양한 행사들이 진행된다. 축제를 통해 벌어들이는 수익금 일부는 장애 음악영재 아동과 제3세계 빈곤국 어린이들에게 기부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이번 축제는 지자체 예산을 전혀 들이지 않고 지역 내 기관들의 후원과 주민들 재능 기부만으로 만들어낸 참여형 지역행사"라며 "세빛섬부터 예술의전당까지 구간을 대한민국 대표 문화예술 거리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