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韓 교황 위해 매일 빵 만든 '성심당' 임영진, 교황청 훈장

입력 2015.09.04 03:00 | 수정 2015.09.04 10:20

대전의 유명 빵집인 성심당(聖心堂) 임영진(61) 대표가 3일 로마 교황청이 평신도에게 주는 최고 훈장을 받았다. 소외 계층을 위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한 공로다.

성심당은 지난해 방한한 교황이 식사한 빵을 만든 곳이다.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기사 훈장’을 받은 성심당 임영진 대표 부부(가운데). 오른쪽은 유흥식 대전교구장, 왼쪽은 오스발도 파딜랴 주한 교황대사.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기사 훈장’을 받은 성심당 임영진 대표 부부(가운데). 오른쪽은 유흥식 대전교구장, 왼쪽은 오스발도 파딜랴 주한 교황대사. /천주교 대전교구 제공

천주교 대전교구(교구장 유흥식 주교)는 이날 임 대표에게 로마 교황청이 주는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기사훈장'을 전달했다. 임 대표는 "개인적 영예일 뿐 아니라, 다시 한 번 사회적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성심당은 '가톨릭 정신'을 경영 이념으로 내세우는 빵집이다. 임 대표는 날마다 팔고 남은 빵을 고아원·양로원·장애인시설 등에 나눠주고 아프리카 어린이돕기와 장학재단에도 기부하고 있다.

지난해 교황 방문 기간에 성심당에서는 치아바타(이탈리아 빵), 바게트(프랑스 빵) 등 교황이 식사한 빵과 타르트(파이), 티라미수(이탈리아 케이크), 비스코티(이탈리아 비스킷) 등 간식을 매일 대전에서 구워 서울 교황청 대사관으로 배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