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사이드

센느강 안 부러운… 2018년, 한강변 관광허브 '여의마루'

2018년까지 서울 여의도 한강변에 한류 콘텐츠를 공연·전시하는 공간 등 복합 문화 시설과 편의 시설을 갖춘 관광 허브가 조성된다.
외국인 관광객들을 유치해 신성장 동력으로 만들기 위해서다.
수륙 양용 버스, 고속 페리, 전기 관람차 등 이색 교통수단도 도입돼 한강 건너 홍대·합정을, 샛강 건너 노량진을 여의도와 이어준다.

센느강 안 부러운… 2018년, 한강변 관광허브 '여의마루'

입력 2015.08.25 07:30

부두형 '피어테크' 예정… 한강을 7개 권역으로 분할

기획재정부 등 중앙정부와 서울시는 24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한강 자연성 회복 및 관광 자원화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와 시는 한강을 7개 권역으로 나누고 그중 여의-이촌권역을 ‘우선 협력 거점’으로 선정해 2018년까지 먼저 개발한다. 7개 권역 중 접근성이 가장 좋고 유동 인구가 많으며 생태 여건이 양호하다는 이유에서다. 이 사업을 마친 뒤 성과를 평가해 나머지 6개 권역에 대한 개발도 검토할 예정이다.

피어테크, 여의테라스 등이 조성될 '여의마루' 조감도. (서울시 제공)

홍대~여의도 '수륙양용버스'… 고속 페리·전기관람차 도입

이에 따라 여의도 마포대교와 원효대교 사이 한강 수변에 문화·관광 콘텐츠를 집적한 ‘여의마루(가칭)’지구가 조성된다. 여기에는 한류 콘텐츠 공연 전시 공간인 ‘문화 공간 이음’,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피어39’를 모델로 한 부두형 수상 데크인 ‘피어데크’, 이동형 컨테이너로 제작된 ‘무빙 스토어’ 등이 들어선다.

관광 명소인 홍대·합정과 여의도를 잇는 수륙 양용 버스도 도입된다. 고속 페리, 전기 관람차 등 여의도 주변을 순환하는 이색 교통수단이 확충되고, 올림픽대로와 샛강으로 단절된 노량진과 여의도 사이를 잇는 보행교가 설치된다. 올 연말 63빌딩에 들어설 한화 면세점과 새 단장 중인 노량진 수산시장을 염두에 둔 것이다.

하천 흐름이 정체돼 수질 오염과 악취 등 문제가 빈발하고 있는 여의 샛강에 대한 생태 기능 회복 작업도 이뤄진다. 습지를 조성해 수질을 정화하고, 생태숲 등을 조성해 생물 서식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콘크리트로 덮여 있는 이촌 지역의 한강변은 인공호안을 철거해 흙과 천변 습지를 지닌 옛모습을 회복한다.

총사업비는 4000억원이다. 일부는 민자를 유치하고 나머지는 정부와 시가 절반씩 부담한다. 정부와 시는 이번 사업으로 2030년까지 한강 이용자가 연간 6500만명에서 1억명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외국인 관광객의 한강 방문 비율도 현 12.5%에서 20%대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일자리를 최소 4000개 창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번 한강 개발 계획이 논의되기 시작한 것은 작년 8월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한 제6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최 부총리가 한강을 파리의 센강, 런던의 템스강 같은 관광 명소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부터다. 이후 작년 9월 관계 부처와 서울시가 참여한 공동 태스크포스(TF)가 만들어졌고, 한강을 7개 권역으로 나눠 개발하는 내용의 계획안이 나왔다.

그러나 정부와 서울시는 한강 개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논의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주로 관광 자원 개발에 관심을 둔 반면 서울시는 생태계 복원을 중점적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결국 최종안은 절충점을 찾아 관광 허브 개발과 함께 생태 공원 조성 등의 내용이 함께 포함됐다.

한강 '제2의 센느강' 된다…정부·서울시 '한강 관광자원화 추진방안' 확정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