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도발 단호 대응에 朴대통령 지지율 석달 만에 40%대로 상승

입력 2015.08.24 11:21

최근 남북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석 달 만에 처음으로 40%대로 반등했다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24일 밝혔다.

리얼미터가 지난 17~21일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정기 여론조사결과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주보다 1.1%포인트 오른 41.0%를 기록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6월 둘째 주 메르스(중동호흡기 증후군) 사태의 여파로 30%로 추락해 3개월 가까이 30%대에 머물렀다.

일간 지지율은 ‘증시 폭락’ 소식이 전해졌던 19일에는 30%대를 기록했지만 북한의 ‘준전시 상태’ 선포에 대한 ‘단호한 응징’ 선언으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21일에는 42.4%까지 상승했다.

리얼미터 측은 “서부전선 상호 포격으로 인한 군사적 긴장 고조의 영향으로 보수·중도층이 결집하며 상승했다”고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지난 주보다 0.4% 포인트 상승한 54.2%였다. 그러나 부정평가와 긍정평가의 격차는 13.9%포인트에서 13.2%포인트로 좁혀졌다.

새누리당의 지지율은 전주보다 0.7%포인트 오른 42.4%를 기록한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26.2%로 0.3%포인트 하락했다.

유무선 병행 임기걸기(RDD) 방법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