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회·재개 거듭하다 김관진·황병서 1대1 비공개 협상도

조선일보
  • 정우상 기자
    입력 2015.08.24 03:00

    [南北 고위급 접촉] 南北 고위급 접촉 막전막후

    北, 우리 시간 맞춰 도착
    南, 北 위해 30분 늦게 시작

    이번 남북 고위급 접촉은 22일 저녁 6시 30분부터 23일 새벽 4시 15분까지 1차, 23일 오후 3시 30분부터 재개된 2차로 계속된 '연이틀 밤샘' 회의였다. 양측은 수차례 휴회와 회의 재개를 거듭할 만큼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2차 접촉 때는 양측 이견이 좁혀진 사안에 대해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과 북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배석자 없이 '1:1 비공개 회담'으로 합의 도출을 시도하기도 했다.

    남북 고위급 접촉은 북이 "확성기 방송을 중지하지 않으면 군사 행동에 나서겠다"고 통보했던 시한인 오후 5시를 불과 4시간 앞두고 전격 합의됐다. 우리 측 김관진 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 황병서와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참석하는 '2+2' 방식이었다. 북한은 지난 21일 오후 4시 김양건 명의의 통지문을 보내 김관진 실장과의 회담을 제의했다. 청와대는 그 2시간 뒤인 오후 6시 김관진 실장 명의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대화에 나오라"는 수정 통지문을 보냈다. 안보 문제를 총괄하는 김 실장의 대화 상대로 대남(對南) 사업을 전담하는 김 비서는 급(級)에 맞지 않는다는 판단 때문이었다.

    당시 북한은 우리 측에 대화 제의를 하면서도 군사적 긴장 수위는 최고조로 높여가는 상황이었다. 그런 북이 우리 수정 제의에 응답한 것은 22일 오전 9시 35분이었다. 청와대가 오전 11시 북의 '2+2 접촉' 제안을 받아들이고, 북한이 오후 12시 45분 최종 수락하면서 남북 고위급 접촉은 합의됐다.

    22일 오후 6시 30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시작된 남북 고위급 접촉은 다음 날인 23일 새벽 4시 15분까지 휴회와 속개를 반복하며 이어졌다. 회담 참석자 4명 중 황병서만 군복을 입었고, 김관진 실장 등 3명은 양복 차림이었다. 거의 뜬눈으로 밤을 보낸 네 사람은 23일 오전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오후 3시 30분부터 접촉을 재개했다.

    한편 남북 1·2차 고위급 접촉은 우리 예정 시간보다 모두 30분 늦은 22일 오후 6시 30분과 23일 오후 3시 30분에 시작됐다. 북한이 지난 15일부터 표준시를 30분 늦춤에 따라 회담 시작 시간이 그만큼 미뤄진 것이다. '시차(時差)' 때문에 북한은 우리 시간에 맞춰 회담장에 도착했고, 우리는 북 시간에 맞춰 30분 늦게 회담을 시작하는 방식으로 상호 배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