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한명숙 재판이 정치판결? 문재인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

입력 2015.08.20 16:10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20일 9억여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새정치민주연합 한명숙 의원에 대해 징역 2년의 실형이 최종 확정된 것과 관련, “이 땅에 법이 살아있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축! 한명숙 유죄 확정”이라며 “늦었지만 이 땅에 법이 살아있음을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표는 정치판결이라고 (했다). (문 대표가) 석고대죄해도 모자랄 판에”라며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를 비판했다.

문 대표는 이날 판결에 대해 "일련의 사건 판결들을 보면 검찰의 정치화에 이어 법원까지 정치화됐다는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었다

김 의원은 판결에 앞서 “한명숙 재판은 대법원에서만 2년, 1심부터 5년이 걸렸다. 이러는 동안 피고인은 할 거 다하고 임기를 마쳐간다”며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오늘 선고결과를 떠나 사법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