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양 비용 851억" 中업체와 최종 계약

조선일보
  • 선정민 기자
    입력 2015.08.05 03:00

    작업 단계별 3분할 지급… 실종자 유실 방지에 총력

    상하이 살비지가 제안한 세월호 실종자 유실 방지 대책.
    중국 국영 인양 업체인 '상하이 살비지'와 국내 수중공사 전문업체 오션씨엔아이의 컨소시엄이 내년 7월까지 851억원의 비용을 들여 세월호 선체를 건져내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4일 상하이 살비지 컨소시엄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세월호 인양 계약 협약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상하이 살비지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지 20일 만에 협상이 타결됐다. 상하이 살비지는 '중국판 세월호'로 불린 유람선 '둥팡즈싱'호를 양쯔강에서 건져낸 회사다.

    인양 비용은 상하이 살비지가 입찰에서 써낸 851억원이 유지됐다. 대금은 잔존유 제거 및 유실 방지 작업 후, 선체 인양 및 접안 후, 선체 육상 거치 후 등 세 차례 작업이 완료될 때마다 나눠서 지급한다. 잠수부 부상 등 각종 사고가 발생할 경우에는 상하이 살비지 측이 모든 손해를 배상하기로 했다.

    중국 교통운수부의 훙충(洪沖) 상하이 살비지 국장은 이날 해수부와 공동 브리핑에서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은 미수습자 9명에 대한 온전한 수습"이라며 "모든 역량과 장비, 인력을 투입해 전력으로 사업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상하이 살비지는 실종자 유실 방지를 위해 세월호의 모든 창문과 출입구를 폐쇄하고, 대형 그물망으로 선체 전면과 후면, 선체 바닥(좌현면) 등을 감싸기로 했다. 특히 쌍끌이 선박을 동원해 바닷물이 흘러가는 방향에 초대형 병풍을 치듯 그물망을 둘러 실종자 유실 가능성을 줄이기로 했다.

    상하이 살비지는 세월호 인양에 앞서 잠수사와 원격 조종 무인잠수정을 투입해 정밀 선체 조사를 하고, 이를 반영해 세부 인양 계획을 짜겠다고 밝혔다. 진도 팽목항 주변에 육상 기지와 침몰 지점 해상 기지가 건설되며, 잠수부 100여명과 기술 인력 100여명 등 총 200여명이 투입될 예정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