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엄마' 캐스팅.."다양한 연기 보여드릴 것"

  • OSEN
    입력 2015.07.31 16:13




    [OSEN=표재민 기자]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 매혹적인 기녀 가희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한 배우 강한나가 MBC 새 주말드라마 ‘엄마(극본 김정수 연출 오경훈)’에 캐스팅, 충무로를 넘어 브라운관 기대주로 각광 받고 있다.

    강한나는 극 중 톡톡 튀는 매력으로 남심을 사로잡는 매력적인 부잣집 딸 강유라 역을 맡았다. 강유라는 부잣집 딸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쿨한 매력을 갖춘 캐릭터로 극에 활력을 불어 넣으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강한나는 “’엄마’라는 작품으로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과 감독님, 작가님 등과 함께 하게 되어 매우 영광이고 감사하다. 이번 드라마에서는 영화에서 보여드렸던 모습과는 정 반대되는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무척 긴장이 되면서도 설렌다. 유라처럼 톡톡 튀는 매력과 신인 다운 자세로 다양한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강한나는 수많은 단편영화와 독립영화로 연기를 시작, 영화 ‘롤러코스터’, '친구 2' 등을 통해 눈도장을 찍었으며 첫 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서는 귀여운 악녀 임선주 역을 맡아 짧은 출연에도 강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또한 올해 개봉한 영화 ‘순수의 시대’에서는 복수를 꿈꾸는 기녀 가희 역을 맡아 첫 주연 작임에도 불구하고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을 과시하며 충무로의 기대주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강한나가 출연하는 ‘엄마’는 홀로 자식들을 키우며 모든 것을 희생한 엄마가 ‘효도는 셀프’라면서도 어떻게든 유산은 받겠다는 괘씸한 자식들을 향해 통쾌한 복수전을 펼치는 드라마다. 현재 강한나와 함께 차화연, 장서희, 김석훈, 홍수현, 이태성, 도희 등이 캐스팅을 확정 지으며 벌써부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오는 9월 ‘여자를 울려’ 후속으로 찾아 올 예정이다. / jmpyo@osen.co.kr
    <사진> 판타지오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