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충전하러 떠나는 이들에게 권합니다… 소박하지만 속은 꽉 찬 58권의 책

입력 2015.07.18 03:00

[휴가 특집] [2] 숨어 있는 최고의 책

출판사 대표 30명에게 물었다, 당신이 생각하는 '숨어 있는 최고의 책'은?

가장 많이 팔리는 책이 가장 좋은 책은 아니다. 조선일보 북스팀은 명망 있는 출판사 대표 및 편집자 30명에게 최근 3년간 출간된 도서 중 크게 주목받지 못했더라도 최고라고 생각하는 책을 꼽아달라고 주문했다. 자기 출판사와 남의 출판사에서 낸 책을 각각 한 권씩 추천해달라고 했다. 모두 58권의 목록〈표〉이 접수됐다. 복수로 꼽힌 책은 단 두 권이었다.

다시 30명에게 이 목록 중에서 이전 추천한 책 외에 3권씩 더 꼽아달라고 요청했다.

이 과정을 통해 '숨어 있는 최고의 책'으로 꼽힌 책은 30명 중 10명이 선택한 '시골 빵집에서 자본론을 굽다'(더숲). 정은숙 마음산책 대표는 "자본 논리, 시스템을 거스르는 시골 빵집의 혁명적 기록. 소박하고 경이롭다"며 이 책을 꼽았다. 이어 8명이 선택한 '희망의 발견: 시베리아의 숲에서'(까치), 7명이 꼽은 '빅데이터 인문학: 진격의 서막'(사계절)이 '톱 3'에 들었다. '희망의 발견'을 낸 박종만 까치 대표는 "설원의 호수를 향해서 열린 창문 하나를 찾아가는 한 '은둔자'의 기록"이라며 일독을 권했다. 강맑실 사계절 대표는 "클릭 한 번으로 800만권을 읽는 디지털 시대의 인문학을 위한 빅데이터 사용 설명서"라고 '빅데이터 인문학'을 소개했다. '어떻게 죽을 것인가'(부키)는 6명이 꼽아 4위에 올랐다. 박윤우 부키 대표는 "노년과 죽음에 대한 건강하고 건설적인 논의의 단초를 제공하는 책"이라고 했다.

재충전하러 떠나는 이들에게 권합니다… 소박하지만 속은 꽉 찬 58권의 책
/Getty Images 멀티비츠
책을 만드는 출판인은 책을 고르는 개성이 강한 이들이다. 처음 30명이 꼽은 책 중 복수로 꼽힌 두 권은 '인포그래픽 세계사'(민음사)와 '내리막 세상에서 일하는 노마드를 위한 안내서'(어크로스). 박상준 민음사 대표는 "세상을 움직이는 커다란 흐름에 대한 통찰", 김형보 어크로스 대표는 "'지금 내가 이 일을 계속하는 게 맞을까.' 여름휴가를 앞두고 나의 일과 삶의 중간 점검을 원하는 독자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라고 했다.

출판사 대표들이 꼽은 58권은 책을 가장 사랑하는 사람들이 꼽은 '숨어 있는 최고의 책' 리스트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은 18일부터 이 책들을 따로 전시 판매하는 기획전을 연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