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유승민 議總'… 劉 "결정 따를 것"

조선일보
  • 이동훈 기자
    입력 2015.07.08 03:00

    새누리당이 8일 의원총회를 열고 유승민 원내대표 거취 문제를 결정하기로 했다.

    김무성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유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논의할 의총을 개최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유 원내대표는 "저는 의총 소집 요구에 응했고 의총 결정에 따르기로 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5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 이후 논란이 돼 온 유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는 8일 의총에서 어떤 식으로든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크다. 여당 의원들은 "의총에서는 유 원내대표의 잘잘못을 떠나서 일단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많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애초 최고위가 결정한 의총 안건은 '새누리당의 미래와 박근혜 정권의 성공을 위한 원내대표 사퇴 권고 결의안 채택'이었다. 하지만 당내 일부 비박(非朴)계 의원이 "결론을 미리 정해놓고 유도하는 의총에는 불참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명칭이 '원내대표 거취 논의'로 바뀌었다.

    대표 측은 "유 원내대표 사퇴를 권고하는 결의안을 의총에서 발표하고 의원들 동의를 구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다만 표결을 통한 결정은 되도록 피할 계획"이라고 했다. 하지만 일부 비박계 의원이 결의안 채택이나 유 원내대표 신임 여부를 놓고 반발하고 있어 표 대결이 벌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