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녀, 칼의 기억

입력 2015.07.03 10:08

칼이 지배하던 시대, 고려 말

왕을 꿈꿨던 한 남자의 배신 그리고 18년 후 그를 겨눈 두 개의 칼.

고려를 탐한 검, 유백(이병헌)
대의를 지키는 검, 월소(전도연)
복수를 꿈꾸는 검, 홍이(김고은)

뜻이 달랐던 세 개의 칼이 부딪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