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상륙 1년전, 이 병원은 '메르스팀'을 꾸렸다

입력 2015.07.01 03:00 | 수정 2015.07.01 09:50

[환자 전원 완치, 의료진 감염 0명… 고양 명지병원 이꽃실 교수팀]

"메르스 언젠간 한국에 온다" 의료진·행정직 80여명 뭉쳐 1분 단위 대응 시나리오 짜
바이러스 묻는 방호복엔 형광물질 묻혀 착·탈복 훈련
전담 의료진, 환자 생기자 일반 환자 안보고 병원 숙식

지난달 하순 국내에 처음으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하고 연이어 추가 감염자가 나오자, 경기도 고양시 서남의대 명지병원 감염내과 이꽃실(44) 교수는 음압격리병상 의료진을 불러 모았다. 그녀는 "우리 병원이 국가 지정 격리병상을 운영하기 때문에 메르스 환자가 조만간 올 것이다. 지금까지 훈련한 대로만 하면 된다. 음압병실에 들어가기 싫으면 지금 말하라"고 했다.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이때부터 명지병원의 메르스 전쟁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결과는 5전 전승(全勝). 다섯 명의 메르스 환자를 모두 완치시킨 후 가족 품으로 돌려보냈다. 의료진 감염도 제로(0)였다. 그 비결은 이꽃실 교수팀이 1년 전부터 메르스 국내 유입을 대비하여 완벽하게 대응 체제를 갖춘 데 있었다. 그녀는 메르스 퇴치의 '여자 이순신'이었다.

메르스는 반드시 온다

지난해 4~5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메르스 환자가 대거 나오고, 치사율이 40%를 웃돌자, 이 교수팀은 메르스 신종 감염병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전담팀을 6월에 발족시켰다. 정부가 시킨 것도 아니다. 이 교수는 "국가 간 교류가 빈번한 상황에서 해외 신종 전염병은 반드시 우리나라에 오고, 국내에 오면 국가 지정 음압격리병상을 운영하는 우리 병원에 반드시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감염내과, 호흡기내과, 감염관리 간호사, 행정직원 등 80여명이 두 달 동안 분야별로 수차례 회의를 가지며, 메르스 환자 입원 시 격리병상과 의료진을 어떻게 운영할지 매뉴얼을 짰다.

video_0
메르스 확진 환자 5명을 전부 완치시킨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 감염내과 이꽃실(맨 왼쪽) 교수와 메르스 의료진이 30일 음압 병실 앞에서 웃고 있다. 이 병원은 1년 전부터 메르스 유입에 대비해 대응 체제를 갖췄고, 메르스에 감염된 의료진 한 명 없이 환자를 모두 완치시켰다. /김지호 기자
메르스 확진 환자 5명을 전부 완치시킨 경기도 고양시 서남의대 명지병원 감염내과 이꽃실 교수와 메르스 의료진이 30일 음압 병실 앞에서 웃고 있다. 이 병원은 1년 전부터 메르스 유입에 대비해 대응 체제를 갖췄고, 메르스에 감염된 의료진 한 명 없이 환자를 모두 완치시켰다. /김지호 기자
이왕준(외과 전문의) 이사장의 아이디어에 따라, 외래나 응급실로 갑자기 메르스 환자가 들이닥쳤을 때를 대비, 원내 오염과 추가 전염을 막는 신속 대응팀(CDRT)도 출범시켰다. 의사, 감염관리 간호사 4~5인을 한 팀으로, 주간조와 야간조가 구성됐다. 메르스 환자를 음압병실까지 신속히 격리 입원시키기 위해 환자 이동과 의료진 출동 동선을 1분 단위로 짠 세부 실행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9~10월에는 방호복을 입고 벗는 훈련이 대대적으로 이뤄졌다. 의료진 감염은 주로 메르스 환자를 진료할 때 바이러스가 방호복에 묻고, 이를 벗는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맨살에 묻어 일어난다. 이에 이 교수팀은 방호복에 형광물질을 묻히고 착·탈복 연습을 시켰다. 방호복을 벗은 후 형광카메라를 비춰서 조금이라도 형광물질이 살에 묻어 있으면, 제대로 벗을 때까지 훈련했다.

메르스가 마침내 왔다

명지병원 메르스 치료 현황 정리 표

지난 5월 20일 국내에 메르스 1번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이 교수팀은 의료진을 모아 다시 매뉴얼을 숙지시키고, 방호복 착·탈복 훈련을 또 했다. 메르스 치료에 필요한 약물을 재점검하고, 용량까지 확인했다. 마침내 5월 30일, 평택성모병원에서 메르스에 감염된 12번 환자(여·49)가 명지병원으로 온다는 연락이 왔다. 신속대응팀원이 평택으로 달려가 방호복을 입고 앰뷸런스에 동승했다. 구급차가 명지병원에 도착하기 1㎞ 전, 이 병원 건강검진 차량이 음압병동 건물 출입구로 이동했다. 메르스 환자가 병원에 들어온다는 것을 일반 환자들이 보고 불안해할까봐 위장막을 친 것이다. 사전에 훈련한 시나리오다. 환자가 도착하자 방호복을 입고 대기하던 의료진이 미리 잡아놓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환자를 음압병실에 신속히 입원시켰다. 이어 소독대응팀이 그 동선을 따라 움직이며 혹시나 묻었을 바이러스를 바로 사멸 처리했다.

메르스 환자가 속속 음압병실에 입원하면서, 간호부장을 포함한 의료진 약 20명은 처음부터 병동에서 숙식했다. 이 교수는 3주간 머물며 환자 치료를 진두지휘했다. 메르스 환자 진료팀은 일반 환자를 아예 보지 않도록 했다. 이들은 음압병실 옆 일반병실을 여관방 삼아 배달되는 병원 밥을 먹으며 환자와 동고동락했다. 간호사들은 방호복을 입고, 메르스 환자들의 머리도 감겨주었다. 이 교수는 "메르스 환자를 처음 접하는 상황에서 폐렴이 확 번지면 긴장이 됐다"며 "해외 논문을 보고 미리 연구해 놓은 치료법대로 처치를 하니 환자들의 병세가 점차 좋아졌다"고 말했다. 비로소 지난주에 다섯 번째 환자가 병원을 나서면서 '메르스 명지대첩'은 마무리됐다. 명지병원은 지난 2009년 신종플루 유행 시 우리나라 병원 중 가장 먼저 신종플루 대응센터를 차렸고, 이 교수팀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2만5000여명의 신종플루 환자를 선제적으로 진료한 바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