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市 "삼성서울병원 비정규직 全員 감염조사"

조선일보
  • 김효인 기자
    입력 2015.06.15 03:00 | 수정 2015.06.15 10:17

    [이송업무 수행한 137번 환자 "관리 안됐다" 판단 따라]

    "병원 대응 조치 실효성 없고 의사까지 또다시 감염돼… 자체 추적 관리 不實 보여"
    병원측 "이송업무 직원 전원, 문진 후 음성 판정 받았는데 1명만 누락… 137번 환자돼"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뉴스 9] 서울시, 삼성서울병원 비정규직 전수 감염조사 TV조선 바로가기
    서울시가 삼성서울병원의 비정규직 직원 2944명 전원에 대해 감염 증상 여부 전수조사를 벌이겠다고 14일 밝혔다. 메르스 증상이 나타난 이후에도 9일간 응급실 환자 이송 업무를 수행한 삼성서울병원 137번 환자가 비정규직이어서 관리가 되지 않았다는 판단에서다.

    류경기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13일 발표된 137번 확진 환자는 (삼성서울병원의) 비정규직 직원으로, 삼성서울병원이 자체 관리해온 메르스 환자 접촉자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137번 환자와 같은) 병원 내 비정규직 2944명에 대해 증상 유무를 전수조사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류 실장은 "137번 확진자가 증상 발현 이후 이송 업무를 했던 6월 2일부터 10일까지 병원을 방문한 외래환자 등은 신속히 서울시 120다산콜센터에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가 이런 조치를 취한 배경에는 삼성서울병원 측의 메르스 대응을 신뢰할 수 없다는 판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삼성서울병원이 14번 환자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3571명을 관리하고 격리조치를 했지만 결국 14번 환자로 인해 7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중 병원 관리명단에 없던 확진자가 34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특히 병원 측이 14번 환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초기에 발표한 893명은 보호자와 문병객 등이 빠진 부실한 명단이었다고 강조했다. 시는 앞서 893명 중 서울시민인 370명에 대해 자체조사를 벌여 이들의 보호자와 문병객으로 병원을 방문했던 117명을 추가적으로 발견했다. 이 중에는 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류 실장은 "오늘 추가 확진된 138번 환자(삼성서울병원 의사)도 이 병원의 자체 추적관리 부실을 보여준다"며 "자체 조사 결과나 명단 관리의 정확성이 떨어졌고 대응 조치 내용도 실효성이 없어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는 결론"이라고 말했다.

    김창보 서울시 보건기획관은 "(지난 4일 긴급 기자회견 이후) 복지부·서울시·삼성병원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를 가동했으나 정보 공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137번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12일 서울시는 관련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기획관은 "중앙메르스대책본부의 민간 전문가들이 더 단호한 조치를 복지부에 건의한 것으로 안다"면서 삼성서울병원의 전면 폐쇄 가능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최악의 상황에서는 병원 전체를 메르스 환자 치료 시설로 이용할 수도 있고, 이럴 경우 안전지대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면서 "복지부 차원에서 전국 민간 병원의 협력을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박원순 서울시장은 "삼성서울병원은 그동안 메르스 대응과 관련해 국가방역망에서 열외였고 그것이 오늘날 큰 화를 불렀다. 삼성서울병원에 전권을 맡기는 건 부적절하다. 정부와 시가 참여하는 특별대책반이 업무를 총괄해야 한다"며 서울시와 보건복지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특별조사단 구성을 제안했다.

    137번 환자가 관리되지 않았다는 서울시의 주장에 대해 삼성서울병원은 이날 "이송요원 중 14번 환자가 응급실에 있을 때 근무했던 9명은 2주간 격리기간을 거쳐 증상이 없어졌고, 다른 양성환자에 노출된 이송요원 2명도 추가로 격리했다"며 "현재 이송 업무 직원 90명 전원을 대상으로 체온 측정과 문진을 시행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는데, 이 과정에서 1명만 누락돼 137번 환자가 됐다"고 해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