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진자 5명 감염 경로 확인 안돼…'지역사회 전파' 가능성 나와

입력 2015.06.11 10:19 | 수정 2015.06.11 10:24

뉴시스 제공
보건당국이 밤사이 발생한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자들 중 5명의 감염경로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병원내 감염이라면 보건당국도 쉽게 경로를 파악할 수 있지만, 이들의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아 어쩌면 지역사회로부터 전파된 것 일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11일 전날 메르스 검사결과 양성으로 확인된 14명의 추가 사례를 발표했다. 9명 중 8명은 지난달 27~29일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 바이러스에 노출됐고, 1명은 지난달 27~29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15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나머지 5명은 아직까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의 관리망 밖에서 환자가 발생한 셈이다.

이에 당국의 허술한 방역체계로 접촉자를 미처 추적하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당국이 손쓸 수 없을 정도로 지역 감염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경우 환자와 접촉한 의심자를 걸러 내 격리하는 현 방역체계로는 통제가 불가능한 상황이 된다.

이들은 30대 남성 1명, 50대 여성 1명, 60대 여성 1명, 70대 남성 2명 등이다. 당국의 늑장대응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대책본부 관계자는 “검사 결과가 심야에 통보돼 현재 질병관리본부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