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메르스 환자 발생·경유 병원 24곳 공개

입력 2015.06.07 11:18 | 수정 2015.06.07 14:41

정부가 7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 발생 병원 6곳과 경유 병원 18곳 등 24곳을 공개했다.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병원은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과 강동구 365서울열린의원, 경기 평택시 평택성모병원, 충남 아산시 아산서울병원, 대전 서구 대청병원과 건양대병원이다.

서울에서 메르스 환자가 경유한 병원은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과 영등포구 여의도성모병원, 중구 하나로병원과 윤창옥내과의원, 성동구 성모가정의학과의원 등 5곳이다.

경기도에서는 평택시 평택굿모닝병원과 평택푸른병원, 365연합의원, 박애병원, 연세허브가정의학과 등 평택시 5곳과 화성시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수원시 가톨릭성빈센트병원, 부천시 메디홀스의원과 가톨릭대부천성모병원, 오산시 오산한국병원 등 10곳에 메르스 환자가 거쳐갔다.

충남에서는 천안시 단국대의대부속병원, 보령시 대천삼육오연합의원 등 2곳, 전북에서는 순창군 최선영내과의원이 메르스 환자가 거쳐간 병원으로 확인됐다.

<표> 메르스 환자 발생·경유 병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