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野 원내대표 "메르스 사태, 세월호 참사 첫날 보는 듯"

입력 2015.06.03 10:25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3일 사태와 관련해 "국민들은 마치 세월호 참사 첫 날을 보는 것 같다고 한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 워크숍을 진행 중인 경기 양평의 가나안 농군학교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회의에서 이렇게 말하며 "지금 메르스 3차 감염자가 발생한 상황이다.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보건당국은 초동대처에 실패했고 사후대책에도 더 큰 실패 보일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는 방역체계의 구멍과 당국의 무능의 책임이 더 크다"며 "국민적불안, 공포, 분노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SNS에는 온갖 괴담과 추측이 퍼지고 있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는 먼저 메르스 발생지역과, 의료기관을 공개해야한다”며 “정확한 정보를 줌으로써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3차 감염자가 나왔다는 것은 메르스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는 뜻이다. 지역사회로 번지는 것을 막는 게 중요하다"며 "지금은 국가 역량을 총동원해서 재난적상황을 막는게 중요하다"고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나서길 촉구한다. 생명은 사라지면 그만이다"며 "대통령은 국민생명과 안전에 대해 무한책임을 지는 자리다.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지키기 위해 행동하실 때라는 점을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