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가지 성형' 막으려 진료비 다국어 공개

조선일보
입력 2015.05.28 03:00

'메디컬 코리아' 홈페이지에 일·영·러·아랍어 등 제공

외국인 의료 관광객에게 '바가지'를 씌우거나 중개수수료를 과도하게 받는 것을 막기 위해 성형수술 진료비 관련 정보가 공개된다.

보건복지부는 대한성형외과의사회와 함께 외국인 환자를 대상으로 한 미용성형 수술별 진료비 수준을 조사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메디컬코리아' 다국어 홈페이지(www.medicalkorea.or.kr)에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눈·코·얼굴·가슴·전신·모발이식 등 8가지 부위의 45개 세부 수술·시술별 진료비 최소·최대 범위와 소요 시간, 회복 기간과 시술에 대한 설명을 외국인 환자들에게 공개한다.

예를 들어 쌍꺼풀 수술을 매몰법으로 받을 때 진료비는 최소 120만원에서 최대 150만원, 소요 시간은 30분에서 1시간, 회복 기간은 1주일가량이라고 안내하는 것이다. 또 '수술 담당 의사가 성형외과 전문의인가' '수술에 어떠한 위험이 따르는가' '수술 결과는 언제 어떤 단계에서 판단할 수 있는가' 등 미용 성형에 관한 체크 리스트도 제공한다.

정부가 성형 수술·관련 정보를 공개하는 이유는 외국인 환자들이 우리나라 정보에 어두운 점을 악용해 진료비를 지나치게 높게 책정하거나 과도한 중개수수료를 부과하는 등 부작용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이미 공개한 중국어 버전을 시작으로 다음 달 중에는 영어·일본어·러시아어·아랍어 등 4개 국어로 된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