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운제이, 5년 만에 국내 컴백. 3일 'LOLO' 발표.

입력 2015.05.26 07:57

'사우스 힙합왕'이라고 불리는 래퍼 크라운제이(CROWN J)가 5년만에 드디어 국내에 컴백한다.
크라운제이의 소속사 플라이보이 엔터테인먼트(FLYBOY ENTERTAINMENT)는 26일 "크라운 제이가 오는 6월 3일 자정 새 EP앨범 타이틀곡인 'LOLO'로 한국 팬들 곁으로 돌아온다"고 공식 밝혔다.
크라운제이가 5년여만에 국내에 발표하는 첫 번째 싱글곡은 'LOLO(Life Of Luxury Only)'이고 두 번째 싱글곡은 'B.R.B. (BE RIGHT BACK)'이다. 크라운 제이는 그 동안 많은 우여곡절을 겪으며 힘든 시기를 보내온 와중에도 5년이란 긴 공백기 동안 꾸준히 음악 작업에 매진해 왔고 이번에 공개되는 신곡에 그의 모든 열정과 정성을 쏟아 부어 최고 퀄리티의 품격을 높인 작품을 완성해냈다.
"지난 몇 년 간 컴백설이 몇 차례 있었지만 만족하는 결과물이 나오기 전까진 나올 수 가 없었다. 이제는 결과물이 100% 완성되었기 때문에 컴백을 하게 됐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타이틀곡 'LOLO'의 뜻은 "LOW-LOW"의 줄임말로 미국에서는 대게 "비밀을 지켜달라" 는 뜻으로 쓰인다. 크라운제이는 여기에 "LIFE OF LUXURY ONLY(오직 럭셔리한 인생뿐)"이라는 이중적인 의미를 보탰다.
플라이보이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크라운제이의EP앨범 'LOLO'는 정체성을 잃은 우리나라의 가요계와 전 세계적으로 지금 제일 핫한 힙합 장르를 한국 힙합 신 안에서 뿐 만이 아니라, 전 아시아와 K-POP팬들이 많은 여러 다른 나라들까지도 한국에 이런 힙합 아티스트가 있다는 걸 자랑스럽게 보여주고 싶었다"며 "크라운 제이가 국내에선 리얼리티 예능을 통해 많이 알려졌기 때문에 정작 그의 뛰어난 음악성과 뮤지션으로서의 진면목을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아마 충격적인 앨범이 될 것이 ! . 진정한 힙합왕의 귀환으로 오랜만에 컴백하는 크라운 제이의 음악적인 역량을 직접 확인해 달라"고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한편 크라운제이는 지난 2009년 MBC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을 끝으로 한국의 전 소속사와 계약을 끝낸 후, 꿈을 향해 미국 힙합의 메카인 애틀랜타로 건너가 플라이보이 엔터테인먼트를 직접 설립했다.
그 후 2년여간 그는 믹스 테이프와 미국 10개가 넘는 주를 돌며 투어를 진행 하였으며, 마침내 전통 남부힙합(Dirty South)의 명가 애틀랜틱(Atlantic) 레코드 산하에 있는 T.I.의 레코드 레이블 그랜드 허슬(Grand Hustle)과 끈끈한 인연을 맺게 되고 소속 래퍼중 T.I에 이어 2인자로 자리매김 한 Young Dro와 함께 미국에서 2010년 4월 히트 싱글 '아임 굿(I'm Good)'을 발표하기에 이른다.
이어 5년여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크라운제이의 컴백 앨범은 오는 6월 3일 전격 베일을 벗는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