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의 인재영입위원장 제의 거절… 비주류 모임은 "文대표 공천권 내려놔야"

조선일보
  • 정우상 기자
    입력 2015.05.14 03:00 | 수정 2015.05.14 10:11

    이희호, 인사 온 이종걸에 "당이 갈라지는 모습" 우려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뉴스 9] 野, 결국 공천권 갈등…'조직 나눠먹기' TV조선 바로가기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문재인 대표의 당 인재영입위원장 제의를 일단 거절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문 대표는 지난 11일 국회에서 안 의원을 만나 "실무자를 통해 인재영입위원장 자리를 제안 드렸는데 생각해 보셨느냐"며 의사를 물었다. 그러나 안 의원은 "지금은 미봉책보다는 당을 살려낼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 그리고 인재영입위원장은 다소 뜬금없는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표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 인재영입위원장을 안 의원에게 맡김으로써 계파 갈등 해소와 인재 영입 효과를 기대했다. 안 의원은 이날 "현 상황에서 야당에 올 사람이 있겠느냐"며 "지금은 당내 혼란을 수습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문 대표는 자신이 구상 중인 당 쇄신책을 발표한 뒤 다시 안 의원에게 위원장직을 공식 제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표는 이 밖에도 조만간 핵심 당직자 교체 등 인사와 함께 당 쇄신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주류에서는 "인적(人的) 교체는 기본이고 근본적 쇄신책을 내놔야 한다"고 하고 있다.

    문 대표는 이날 중도 성향 의원 모임인 '민주당의 집권을 위한 의원 모임'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유성엽 의원은 문 대표에게 "내년 총선 공천 룰 같은 걸 과감하게 다른 쪽(비노)에 주는 모습을 보여줘야 국민이 감동한다"며 "공천혁신특별위원회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위원장으로는 최근 정청래 최고위원에게 막말을 듣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한 비노계 주승용 최고위원을 추천했다고 한다. 일부 의원들은 재·보선 패배와 관련해 "당내에 문 대표가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여전하다"고 말했고,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문 대표의 재신임 절차를 밟자는 주장도 했다고 한다. 최원식 의원은 "(사무총장 등) 핵심 요직에 문 대표와 척진 사람을 앉히는 게 통합 정치"라고 말했다. 문 대표는 주로 이야기를 들었지만 이른바 '비선(�線)' 논란에 대해선 "중요한 결정은 여러분이 다 아는 공식적 당 기구를 통해 공정하게 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또 "당내에 특권 정치와 패권 정치는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정성호 의원은 만남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당이 위기라고 보는데, 문 대표는 어느 정도 수습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듯 보여서 (양측이) 차이가 있었다"고 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오후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표가 '혁신하겠다'고 한 지 2주가 됐는데 아무것도 없다"며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대통령 부인인 이희호 여사는 이날 이종걸 신임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당이 갈라지는 모습"이라고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video_1
    13일 새정치연합 신임 원내대표인 이종걸 의원이 동교동으로 김대중 전대통령의 미망인 이희호 여사를 찾아 인사를 드리고 있다. /남강호 기자
    13일 새정치연합 신임 원내대표인 이종걸 의원이 동교동으로 김대중 전대통령의 미망인 이희호 여사를 찾아 인사를 드리고 있다. /남강호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