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대통령, "공무원연금만 생각하면 한숨이 나온다"

입력 2015.05.12 11:53 | 수정 2015.05.12 14:36

박근혜 대통령은 12일 “공무원연금 개혁은 10년 전, 15년 전에 반영했더라면 이렇게까지 어렵지 않았을 것”이라며 “방치해오면서, 어려운 일이라고 자꾸 피하면서 오다 보니 빚이 산더미처럼 쌓여서 점점 더 개혁하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제19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치적 이해를 떠나서 미래세대에 빚더미를 물려주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 될 것이고, 이번에 공무원연금 개혁을 반드시 이뤄내 국민들에게 빚을 지우는 일을 정치권에서 막아주기 바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10년 전에 했으면 훨씬 쉬웠을 텐데, 15년 전에 했으면 훨씬 쉬웠을 텐데, 그럼 앞으로 이게 점점 쉬워지겠나.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공무원연금, 이것만 생각하면 한숨이 나온다”며 수 초간 한숨을 쉬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 대통령은 “정치권, 정부 모두가 이번에 해내지 않으면 이 시한폭탄이 터질 수밖에 없다. 그럼 우리나라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이며 지금 우리 재정은 어떻게 될 건가”며 반문하며 “이런 것을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시한폭탄 외에도 박 대통령은 공무원연금 개혁안 처리가 지연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의 허리를 휘게 하는 일”이라는 강한 표현을 사용했다.

공무원연금 개혁안에 대해 야당이 국민연금 강화와 연계하자고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은 “국민에게 세금을 걷겠다는 이야기를 생각하기 전에 먼저 정치권에서, 또 우리 모두가 해야 될 도리를 국민 앞에 먼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빚을 줄이는 노력을 외면하면서 국민한테 세금을 걷으려고 하는 것은 너무나 염치가 없다”며 야권을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