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구로 가버린 주승용 "文이 사퇴하든지…"

조선일보
  • 장상진 기자
    입력 2015.05.11 03:27 | 수정 2015.05.11 13:21

    정청래는 "사과 안 한다"… 黨에선 징계 요구 목소리
    文, 원탁회의 소집 추진

    주승용, 정청래 의원 사진
    주승용,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최고위원은 10일 "문재인 대표가 사퇴하든지, 아니면 친노(親盧) 패권주의 척결 방안을 내놔야 한다"며 "이 상황에선 최고위원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비노(非盧)계인 주 최고위원은 지난 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에게 "사퇴한다고 공갈치지 말라"고 한 정청래 최고위원의 말에 격분해 사퇴 의사를 밝히고 지역구인 전남 여수에 머물고 있다.

    주 최고위원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진정성과 호남민심을 보여주기 위해서 사퇴했다"면서도 "탈당이나 신당창당에는 절대 반대한다"고 했다. 주 최고위원은 문 대표의 책임 있는 조치와 정 최고위원의 공식 사과가 있다면 당무에 복귀할 의사가 있다는 뜻을 당 관계자들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정청래 최고위원은 문 대표의 사과 요구에도 불구하고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오히려 그는 박주선 의원이 자신을 비판한 것에 대해 트위터에 '박 의원님 같은 국회의원들을 지지하는 것이 호남 정신이고 호남 민심이냐'는 반박 글을 올렸다.

    새정치연합 내부에선 정 최고위원 징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일부 의원은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당 윤리심판원장인 강창일 의원을 찾았고, 징계 심사를 요구하는 연판장을 돌리는 방안까지 거론됐다. 강창일 윤리심판원장은 "제소가 들어온다면 즉시 심판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표 측 관계자는 "이번 주 중 (당내 각 계파 리더들이 참여하는) 원탁회의 소집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원탁회의는 주 최고위원의 요구사항 가운데 하나였다. 문 대표는 이날 저녁 주 최고위원 사퇴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하지만 5명의 선출직 최고위원 가운데 주승용·정청래·유승희 최고위원이 불참해 파행됐다.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뉴스 9] 발목 잡힌 문재인…발목 잡은 정청래 TV조선 바로가기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