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뛰어든 박원순 "내게 1주일 시간 주면 의견조정하겠다"

입력 2015.05.06 19:14 | 수정 2015.05.06 19:17

박원순 서울시장이 6일 국무회의에서 세월호 시행령안을 비판하며 의결을 1주일 정도 늦춰달라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 배석자로 참석한 박 시장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이 세월호 시행령안을 설명하자 발언권을 신청했다. 박 시장은 미리 준비한 자료를 읽으며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국가 개조를 위해서도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을 할 수 있는 시행령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진상 조사가 파견 공무원 중심으로 이뤄지고, 세월호참사특조위 소위가 진상 조사를 위한 지휘권을 행사하기 어렵다는 등 세월호 관련 단체의 주장을 거의 똑같이 거론했다.

이에 유 장관이 “정부는 오랜 시간에 걸쳐 시행령을 준비했고, 10개의 특조위 요구 중 7개를 시행령에 반영했으니 이대로 통과됐으면 좋겠다”고 하자 박 시장은 “아직 특조위원과 유족이 반대하고 있다. 이대로 통과되면 갈등이 생길 수 있으니 1주일이라도 시간을 주면 내가 나서 조정해볼 의사가 있다”고 했다. 그러자 국무회의 의장인 최경환 부총리가 “오랫동안 준비한 시행령이고, 오늘은 통과시키는 게 좋겠다”며 시행령을 통과시켰다.

국무회의 참석자 가운데 유일한 야권 인사인 박 시장은 그동안 정치적 발언을 거의 하지 않았지만, 이날은 작심한 듯 말을 쏟아냈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미리 국무조정실에 “발언권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 문의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