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기자들' 김정민, 노출 시구 논란 해명 "칠칠치 못한 모습 죄송"

입력 2015.05.06 10:23

'용감한 기자들' 김정민 노출시구


방송인 김정민이 '노출 시구'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김정민은 최근 진행된 E채털 '용감한 기자들' 녹화에서 노출 논란을 일으킨 문제의 시구 티셔츠를 직접 들고 나와 속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이날 김태현은 "김정민이 얼마 전 시구를 하면서 굉장히 이슈가 됐다"며 "의도한 노출인지 아닌지에 대해 논란이 분분했다. 의도한 것 아니냐"며 김정민에게 돌직구 질문을 했다.

앞서 김정민은 지난달 잠실구장에서 시구를 하던 도중 민소매 티셔츠 사이로 속옷이 노출돼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레이디 제인은 "여자의 입장에서 봤을 때 의도한 것이 아님을 확신한다"며 "노출을 노렸다고 하기에는 너무 일상 속옷이었다"고 두둔했다.

김정민도 "소속사에서도 핫한 의상이라고 추천해줬는데 그렇게 됐다"며 당시 입었던 티셔츠를 직접 스튜디오에 가지고 나와 속상한 심경을 전했다. 이를 본 김태현은 "핫하긴 핫 했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민은 "정말 잘하고 싶었는데 칠칠치 못한 모습을 보인 점 죄송하다"는 진심 어린 해명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앵그리남녀'를 주제로 꾸며진 E채널 '용감한 기자들'은 6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스포츠조선닷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