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유럽 8개 언론사에 1750억원 지원

    입력 : 2015.04.28 19:02

    구글이 유럽 주요 매체들의 온라인·모바일 사업을 돕는 데 앞으로 3년간 총 1억5000만 유로(약 1750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구글이 수년간 해당 언론사들에 사용료를 내지 않고 ‘공짜 뉴스’ 서비스를 하면서 갈등을 빚어오다 전격적인 화해 무드로 돌아선 것이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FT)는 구글이 FT와 가디언, 프랑스 레제코, 스페인의 엘 파이스, 독일의 디 차이트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 네덜란드 NRC 미디어, 이탈리아 라 스탐파 등 각국을 대표하는 신문과 전략적 제휴를 맺는다고 2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는 그동안 유럽에서 구글이 언론에 대해 보여온 태도에 변화가 생겼음을 시사한다.

    유럽 언론들은 “구글이 우리가 생산한 저작물을 무단으로 가져다 쓴다”고 줄곧 비판해왔다. 구글은 인터넷에서 뉴스 제목만 보여주고 사용자가 그 기사를 선택하면 해당 언론사 사이트로 연결해준다는 이유로 뉴스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았다. 지난해 스페인 정부는 기사 제목만 노출돼도 구글에 사용료를 받을 수 있도록 저작권법을 고쳤지만, 구글은 스페인에서 뉴스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으로 맞섰다.

    하지만 지난 15일 유럽연합(EU)이 구글을 반(反)독점법 위반 혐의로 재조사하겠다고 발표하면서 현지 분위기가 반전됐다. FT는 그동안 주류 언론들 사이에 형성된 ‘반(反) 구글’ 기류가 EU의 재조사 착수 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카를로 다사로 비온도 구글 이사는 이날 FT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언론을 위해 기여하고 싶다”며 “강력한 브랜드와 명성을 가졌거나 심층 보도로 유명한 사이트에 대해서는 구글 검색 순위에서 (상단에 나타나도록) 가중치를 부여하는 것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는 네이버 등 포털 업체가 자체 사이트에서 뉴스 서비스를 하면서 언론에 일정한 대가를 지불하고 있다. 반면 구글은 해외와 마찬가지로 뉴스 제목만 보여주고 별도 대가를 지불하지는 않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