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중' 기태영 "출산한 유진에 너무 고마워 눈물 났다"

  • OSEN
    입력 2015.04.18 21:50




    [OSEN=정유진 기자] 배우 기태영이 막 출산을 끝낸 아내 유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기태영은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 딸 로희에 대해 "자연분만을 했다. 2.5kg으로 작게 태어나서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라고 딸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 아내 유진에 대해서 "너무 잘해줘서 고맙다고, 나도 몰랐는데 눈물이 많이 나더라. 좋은 일이니까 가치 있는 일이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연예가중계'에서는 김혜수와의 게릴라 데이트, 새 영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오지호&강예원의 소식 등이 방송을 탔다.

    eujenej@osen.co.kr

    <사진> '연예가중계' 방송화면 캡처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