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與野인사 14명 '성완종 장부' 나왔다

조선일보
입력 2015.04.17 03:00 | 수정 2015.04.17 09:59

검찰, A4용지 30장 분량 확보… 액수·시간·장소 적혀
野黨 중진 등 7~8명, 與는 '메모속 8人' 중 4~5명 겹쳐

video_0
TV조선 화면 캡처
[조선일보 특종] 여·야 14명 담긴 '성완종 비밀 장부' 나왔다 TV조선 바로가기
'성완종 리스트'를 수사 중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숨진 성완종(64) 전 경남기업 회장이 여야 유력 정치인 14명에게 불법 자금을 제공한 내역을 담은 로비 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 장부에는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현 정부 유력 인사뿐 아니라 새정치민주연합 중진 의원 등 야당 정치인 7~8명에게도 금품을 준 내역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져 수사 확대가 불가피해졌다.

검찰은 최근 이용기 비서실장 등 성 전 회장의 핵심 측근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성 전 회장이 정치권 인사에게 금품을 제공한 내역을 적어놓은 로비 장부를 확보했다. A4 용지 30장이 넘는 이 장부에는 성 전 회장이 경남기업 회장과 국회의원으로 재직하던 시절 해당 정치인에게 언제, 어디에서, 얼마를 무슨 명목으로 줬는지 등 구체적인 로비 내역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장부에는 특히 성 전 회장의 시신(屍身)에서 발견된 메모에 있는 현 정부 인사 8명 가운데 4~5명과, 지금까지 언급되지 않았던 새정치민주연합 중진인 K의원과 C의원 등 야당 정치인 7~8명에 대한 로비 자료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메모에 없는 새누리당 의원도 포함돼 있다. 이 장부 외에도 성 전 회장 측이 보관해온 로비 관련 자료가 더 나올 수 있어 검찰의 조사 대상에 포함될 정치인 숫자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이용기 실장과 박준호 전 상무 등 성 전 회장의 핵심 측근들을 상대로 장부에 적힌 정치권 로비 내역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손영배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 김경수 서울남부지검 부부장검사 등을 수사팀에 추가로 합류시켰다. 검찰은 전날(15일) 성 전 회장 측근들에 대한 압수 수색을 하면서 노무현 정부 시절 경남기업 재무담당 임원(2002~2008년)을 지낸 전모씨도 압수 수색 대상에 포함하고 휴대전화와 관련 자료를 압수했다. 이는 현 정부는 물론 과거 정부 인사들까지로도 수사 확대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